마약에 취해 휘발유 붓고 ‘활활’…주유소 직원 분신 ‘충격’

입력 2024.03.30 (07:35) 수정 2024.03.30 (07:4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어제(29일) 새벽 경기 의정부시의 한 주유소에서 직원이 분신을 시도했습니다.

이 직원은 분신 시도 직전에 지인이 마약을 하게 했다며 경찰에 신고까지 했다는데 어떻게 된 일인지 공민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무엇인가에 취한 듯, 느릿느릿 걷다 갑자기 기어가는 한 남성.

주유기로 다가가 자신의 몸에 휘발유를 붓고, 급기야 몸에 불을 붙이고 뛰어다닙니다.

이 주유소에서 일하는 30대 남성 A 씨였습니다.

[주유소 관계자/음성변조 : "정말 착한 친구였고요. 꼬임에 빠져서 그랬던 것 같아요. 갑자기 그런 거예요."]

주유소에 있던 주변 사람들이 모여들어 급히 불을 껐습니다.

[김동훈/쿠팡 배송기사 : "불이 붙어 있는 상태로 사람이 막 달려가고 있었어요. 주유기 쪽에도 불이 붙어 있는…. 그냥 바로 소화기 들고 바로 불을 끈 거거든요."]

A 씨는 전신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A 씨는 분신 직전 '지인이 대마를 투약하게 했다'며 스스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사건 15분 전쯤 주유소를 들른 전 직장동료 B 씨의 차 안에 A 씨가 5분 동안 함께 머무른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긴급수배를 내린 경찰은 이곳 도봉산역 인근에서 분신 1시간 반쯤 뒤 B 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B 씨의 차량에서는 마약 투약 기구 등이 발견됐고, 간이시약검사에서는 대마와 필로폰, 엑스터시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B 씨를 입건한 경찰은 A 씨의 치료가 끝나는 대로 실제 마약 투약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촬영기자:강현경/영상편집:이태희/영상제공:경기북부경찰청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마약에 취해 휘발유 붓고 ‘활활’…주유소 직원 분신 ‘충격’
    • 입력 2024-03-30 07:35:47
    • 수정2024-03-30 07:46:47
    뉴스광장
[앵커]

어제(29일) 새벽 경기 의정부시의 한 주유소에서 직원이 분신을 시도했습니다.

이 직원은 분신 시도 직전에 지인이 마약을 하게 했다며 경찰에 신고까지 했다는데 어떻게 된 일인지 공민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무엇인가에 취한 듯, 느릿느릿 걷다 갑자기 기어가는 한 남성.

주유기로 다가가 자신의 몸에 휘발유를 붓고, 급기야 몸에 불을 붙이고 뛰어다닙니다.

이 주유소에서 일하는 30대 남성 A 씨였습니다.

[주유소 관계자/음성변조 : "정말 착한 친구였고요. 꼬임에 빠져서 그랬던 것 같아요. 갑자기 그런 거예요."]

주유소에 있던 주변 사람들이 모여들어 급히 불을 껐습니다.

[김동훈/쿠팡 배송기사 : "불이 붙어 있는 상태로 사람이 막 달려가고 있었어요. 주유기 쪽에도 불이 붙어 있는…. 그냥 바로 소화기 들고 바로 불을 끈 거거든요."]

A 씨는 전신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A 씨는 분신 직전 '지인이 대마를 투약하게 했다'며 스스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사건 15분 전쯤 주유소를 들른 전 직장동료 B 씨의 차 안에 A 씨가 5분 동안 함께 머무른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긴급수배를 내린 경찰은 이곳 도봉산역 인근에서 분신 1시간 반쯤 뒤 B 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B 씨의 차량에서는 마약 투약 기구 등이 발견됐고, 간이시약검사에서는 대마와 필로폰, 엑스터시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B 씨를 입건한 경찰은 A 씨의 치료가 끝나는 대로 실제 마약 투약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촬영기자:강현경/영상편집:이태희/영상제공:경기북부경찰청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