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유가] OPEC+ 회의 앞두고 상승…약 5개월 만에 84달러 대 접근

입력 2024.04.02 (05:0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뉴욕 유가가 석유 수출국회의와 지정학적 위험에 시선이 집중되며 상승했습니다.

현지 시각 1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근월물인 5월 인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0.65% 오른 배럴당 83.71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이는 지난해 10월 27일 이후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유가는 장중 한때 84달러를 넘기도 했습니다.

6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전거래일보다 0.48% 오른 배럴당 87.42달러에 거래됐습니다.

3일에 있을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OPEC 산유국들로 이뤄진 OPEC 플러스(OPEC+)의 장관급 회의에 투자자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지정학적 위험도 유가를 떠받쳤습니다.

스파르탄 캐피털의 피터 카딜로 애널리스트는 "석유 시장은 이번주 OPEC+ 회의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데 OPEC+가 쿼터 축소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이번 회의가 큰 이벤트는 아닐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뉴욕유가] OPEC+ 회의 앞두고 상승…약 5개월 만에 84달러 대 접근
    • 입력 2024-04-02 05:04:39
    국제
뉴욕 유가가 석유 수출국회의와 지정학적 위험에 시선이 집중되며 상승했습니다.

현지 시각 1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근월물인 5월 인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0.65% 오른 배럴당 83.71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이는 지난해 10월 27일 이후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유가는 장중 한때 84달러를 넘기도 했습니다.

6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전거래일보다 0.48% 오른 배럴당 87.42달러에 거래됐습니다.

3일에 있을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OPEC 산유국들로 이뤄진 OPEC 플러스(OPEC+)의 장관급 회의에 투자자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지정학적 위험도 유가를 떠받쳤습니다.

스파르탄 캐피털의 피터 카딜로 애널리스트는 "석유 시장은 이번주 OPEC+ 회의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데 OPEC+가 쿼터 축소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이번 회의가 큰 이벤트는 아닐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