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 총선 앞두고 우리 사회 분열 조장…강력히 경고”

입력 2024.04.02 (11:31) 수정 2024.04.02 (15: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통일부가 북한 당국이 남한의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관영매체를 동원해 우리 사회의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며 강하게 규탄했습니다.

통일부는 오늘(2일) 공식 입장을 통해 "북한은 '노동신문', '조선중앙통신' 등 관영매체를 통해 대통령을 모략·폄훼하며 국내 일각의 반정부 시위를 과장 보도하고, 우리 사회 내 분열을 조장하는 행태를 지속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우리 국민 어느 누구도 이에 현혹되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는 북한의 이러한 불순한 시도에 대해 다시 한번 강력히 경고하며, 북한발 가짜뉴스와 선전·선동이 우리 자유민주주의 체제에서는 통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지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매주 노동신문에 게재되는 대남 시위 동향 보도 외에, 별도의 단신 기사가 지난 1월 7건, 2월 12건, 3월 22건 순으로 늘고 있다"며 "(4·10) 총선을 '심판의 날'로 규정하고 반정부 여론 확산을 시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당국자가 지적한 보도는 지난 1월 9일자 노동신문 보도("윤석열 독재 정권이 국민 의사를 외면해 파쇼적 전횡을 일삼음"), 1월 23일자 노동신문 보도("서울·부산·인천 등에서 윤석열 탄핵·심판을 위한 투쟁 열기 고조") 등입니다.

다만 이 당국자는 북한의 대남 비난 보도가 지난해부터 이어졌음에도 '총선 개입 시도'로 보는 이유에 관한 질의에 "선거에 대해서 자꾸 언급하고 심판과 탄핵을 언급하고 있다"며 "6면 시위 동향 보도 외에도 별도의 단신 보도가 올해부터 추가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 매체 사이트에 직접 접근할 수 없다는 점에서 북한 매체에 대남 비방 보도가 늘었다는 것만으로 총선에 개입을 시도했다고 보는 것은 설득력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 같은 지적에 "조선중앙통신은 대외용이고, 노동신문은 공식적으로 대내 매체이지만 여러 경로를 통해 우리 국민이 노동신문 보도 내용도 접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현 시점 북한 매체의 보도가 이전 선거 때보다 심하다고 평가한 것이냐는 질의엔 "심하다, 약하다는 차원이 아닌, (상대방에 대한) 비방·중상 모략을 하지 않고 내부 문제에 간섭하지 않는 건 70년대부터 남북 간 합의해온 가장 기본적인 것"이라며 "그런 합의 정신과 예의를 지키지 않는 것에 대한 지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통일부 “북, 총선 앞두고 우리 사회 분열 조장…강력히 경고”
    • 입력 2024-04-02 11:31:24
    • 수정2024-04-02 15:12:52
    정치
통일부가 북한 당국이 남한의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관영매체를 동원해 우리 사회의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며 강하게 규탄했습니다.

통일부는 오늘(2일) 공식 입장을 통해 "북한은 '노동신문', '조선중앙통신' 등 관영매체를 통해 대통령을 모략·폄훼하며 국내 일각의 반정부 시위를 과장 보도하고, 우리 사회 내 분열을 조장하는 행태를 지속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우리 국민 어느 누구도 이에 현혹되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는 북한의 이러한 불순한 시도에 대해 다시 한번 강력히 경고하며, 북한발 가짜뉴스와 선전·선동이 우리 자유민주주의 체제에서는 통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지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매주 노동신문에 게재되는 대남 시위 동향 보도 외에, 별도의 단신 기사가 지난 1월 7건, 2월 12건, 3월 22건 순으로 늘고 있다"며 "(4·10) 총선을 '심판의 날'로 규정하고 반정부 여론 확산을 시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당국자가 지적한 보도는 지난 1월 9일자 노동신문 보도("윤석열 독재 정권이 국민 의사를 외면해 파쇼적 전횡을 일삼음"), 1월 23일자 노동신문 보도("서울·부산·인천 등에서 윤석열 탄핵·심판을 위한 투쟁 열기 고조") 등입니다.

다만 이 당국자는 북한의 대남 비난 보도가 지난해부터 이어졌음에도 '총선 개입 시도'로 보는 이유에 관한 질의에 "선거에 대해서 자꾸 언급하고 심판과 탄핵을 언급하고 있다"며 "6면 시위 동향 보도 외에도 별도의 단신 보도가 올해부터 추가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 매체 사이트에 직접 접근할 수 없다는 점에서 북한 매체에 대남 비방 보도가 늘었다는 것만으로 총선에 개입을 시도했다고 보는 것은 설득력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 같은 지적에 "조선중앙통신은 대외용이고, 노동신문은 공식적으로 대내 매체이지만 여러 경로를 통해 우리 국민이 노동신문 보도 내용도 접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현 시점 북한 매체의 보도가 이전 선거 때보다 심하다고 평가한 것이냐는 질의엔 "심하다, 약하다는 차원이 아닌, (상대방에 대한) 비방·중상 모략을 하지 않고 내부 문제에 간섭하지 않는 건 70년대부터 남북 간 합의해온 가장 기본적인 것"이라며 "그런 합의 정신과 예의를 지키지 않는 것에 대한 지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