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돼지고기 가격 담합’ 목우촌·도드람 등 현장 조사

입력 2024.04.02 (15:24) 수정 2024.04.02 (15:2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돼지고기 가격 담합 의혹을 받는 육가공 업체들에 대한 현장 조사에 나섰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오늘(2일) 목우촌·도드람·대성실업·부경양돈농협·충남양돈농협·CJ피드앤케어 등 육가공 업체 6곳에 조사관을 보내 돼지고기 가격 관련 자료를 확보 중입니다.

이들 업체는 축산 농가에서 돼지를 구매하는 과정에서 짬짜미를 통해 가격 상승을 제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앞서 공정위는 지난해 11월에도 돼지고기 가격 담합 의혹과 관련해 육가공업체와 관련 협회 등에 대한 현장 조사를 벌였습니다.

또 올해 주요 업무 추진계획에서 국민 부담을 초래하는 의식주 분야 중 육류·주류·교복 등에 대한 담합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겠다는 계획을 담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마트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공정위, ‘돼지고기 가격 담합’ 목우촌·도드람 등 현장 조사
    • 입력 2024-04-02 15:24:19
    • 수정2024-04-02 15:27:03
    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돼지고기 가격 담합 의혹을 받는 육가공 업체들에 대한 현장 조사에 나섰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오늘(2일) 목우촌·도드람·대성실업·부경양돈농협·충남양돈농협·CJ피드앤케어 등 육가공 업체 6곳에 조사관을 보내 돼지고기 가격 관련 자료를 확보 중입니다.

이들 업체는 축산 농가에서 돼지를 구매하는 과정에서 짬짜미를 통해 가격 상승을 제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앞서 공정위는 지난해 11월에도 돼지고기 가격 담합 의혹과 관련해 육가공업체와 관련 협회 등에 대한 현장 조사를 벌였습니다.

또 올해 주요 업무 추진계획에서 국민 부담을 초래하는 의식주 분야 중 육류·주류·교복 등에 대한 담합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겠다는 계획을 담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마트 제공]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