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가, 푸바오!”…울음바다 된 푸바오와의 작별 현장

입력 2024.04.03 (19:21) 수정 2024.04.03 (19:2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은 판다, 푸바오가 중국으로 떠났습니다.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들던 시절, 우리나라에서 태어나 '용인 푸씨'로 불리며, 많은 감동과 위로를 선사했던 푸바오와의 작별 현장은 말 그대로 울음바다였습니다.

박경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나뭇잎을 마음껏 먹고, 나무에 늘어져 잠을 청합니다.

장난을 치다 발라당 넘어지기도 합니다.

4년 전 코로나 19로 모두가 힘겹던 때 태어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

'용인 푸 씨' 등으로 불리며 국민적 사랑을 받았습니다.

사육사 할아버지의 다리에 매달리고, 팔짱을 끼고 휴대전화를 보는 애틋한 모습을 담은 영상은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이제 3년 남짓한 우리나라에서의 생활을 마치고 중국으로 떠나는 날.

비가 쏟아지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사람들이 푸바오의 마지막을 함께했습니다.

[이서연/인천시 서구 : "후회가 굉장히 많이 남더라고요. 후회하기 싫어서 비 와도 1시간 반 달려서 왔어요."]

한 손에는 우산을, 다른 손에는 푸바오가 담긴 깃발을 든 사람들.

푸바오를 태운 차량이 등장하자, 아쉬움에 눈물을 참지 못했습니다.

푸바오를 돌봐 온 강철원 사육사는 갑작스런 모친상에도 함께 중국으로 향했습니다.

[강철원/푸바오 사육사 : "너는 10년이 지나도, 100년이 지나도 우리의 영원한 아기 판다야. 할아버지에게 와줘서 고맙고 감사하구나. 푸바오 사랑해."]

지난 2020년부터 푸바오가 우리나라에서 만난 관람객은 550만 명.

1,354일 동안 '행복을 주는 보물'이란 이름 그대로 국민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선사하고 떠났습니다.

[최서운/강원도 동해시 : "건강히 잘 지내고 나중에 다시 한 번 한국으로 와줘. 푸바오 사랑해."]

전세기편으로 중국으로 간 푸바오는 쓰촨성 자이언트판다 보전연구센터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됩니다.

KBS 뉴스 박경준입니다.

영상편집:한효정/화면제공:에버랜드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잘 가, 푸바오!”…울음바다 된 푸바오와의 작별 현장
    • 입력 2024-04-03 19:21:32
    • 수정2024-04-03 19:27:43
    뉴스 7
[앵커]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은 판다, 푸바오가 중국으로 떠났습니다.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들던 시절, 우리나라에서 태어나 '용인 푸씨'로 불리며, 많은 감동과 위로를 선사했던 푸바오와의 작별 현장은 말 그대로 울음바다였습니다.

박경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나뭇잎을 마음껏 먹고, 나무에 늘어져 잠을 청합니다.

장난을 치다 발라당 넘어지기도 합니다.

4년 전 코로나 19로 모두가 힘겹던 때 태어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

'용인 푸 씨' 등으로 불리며 국민적 사랑을 받았습니다.

사육사 할아버지의 다리에 매달리고, 팔짱을 끼고 휴대전화를 보는 애틋한 모습을 담은 영상은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이제 3년 남짓한 우리나라에서의 생활을 마치고 중국으로 떠나는 날.

비가 쏟아지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사람들이 푸바오의 마지막을 함께했습니다.

[이서연/인천시 서구 : "후회가 굉장히 많이 남더라고요. 후회하기 싫어서 비 와도 1시간 반 달려서 왔어요."]

한 손에는 우산을, 다른 손에는 푸바오가 담긴 깃발을 든 사람들.

푸바오를 태운 차량이 등장하자, 아쉬움에 눈물을 참지 못했습니다.

푸바오를 돌봐 온 강철원 사육사는 갑작스런 모친상에도 함께 중국으로 향했습니다.

[강철원/푸바오 사육사 : "너는 10년이 지나도, 100년이 지나도 우리의 영원한 아기 판다야. 할아버지에게 와줘서 고맙고 감사하구나. 푸바오 사랑해."]

지난 2020년부터 푸바오가 우리나라에서 만난 관람객은 550만 명.

1,354일 동안 '행복을 주는 보물'이란 이름 그대로 국민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선사하고 떠났습니다.

[최서운/강원도 동해시 : "건강히 잘 지내고 나중에 다시 한 번 한국으로 와줘. 푸바오 사랑해."]

전세기편으로 중국으로 간 푸바오는 쓰촨성 자이언트판다 보전연구센터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됩니다.

KBS 뉴스 박경준입니다.

영상편집:한효정/화면제공:에버랜드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