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접경지역은 지금… 밀착에 ‘관광 회복’ 기대

입력 2024.04.15 (07:12) 수정 2024.04.15 (09:2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4월 15일은 북한 김일성 생일입니다.

이날과 올해 수교 75주년을 계기로 북한과 중국이 고위급 교류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접경 지역에서는 벌써, 교역과 인적 왕래 회복을 준비하는 움직임이 분주합니다.

김민정 특파원이 중국 단둥 일대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중국 단둥에서 바라본 북한 신의주입니다.

압록강 너머 건물이 손에 닿을 듯 선명하고, 중국 유람선 바로 옆 인공기를 단 선박이 지나갈 만큼 북한 땅이 가깝습니다.

코로나19 이후 여행길은 막혀 있지만, 북한을 향하는 길목, 압록강 철교 인근에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지금은 다리 위를 지나다니는 관광 버스를 볼 수 없지만, 현지에서는 조만간 관광과 인적 왕래가 다시 재개될 거라는 기대가 조금씩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여행사 관계자 : "아마 (연내에는) 가능할 거예요. 올해는 중·조(중국과 북한) 우호의 해잖아요. 가능할 겁니다."]

북·중 경제협력의 상징, 신압록강대교는 완공 10년 만인 올해 개통될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입구에 들어설 세관 건물의 정비가 한창이고, 인근 고층빌딩은 8월 말 완공을 목표로 공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김일성 생일을 앞두고 중국 공산당 서열 3위인 자오러지 전인대 상무위원장이 방북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는 등 최고위급 교류가 재개되면서 기대감은 더욱 커졌습니다.

[부동산 개발업체 관계자 : "국가의 정책, 개통 정책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신압록강대교가) 개통되면 이 빌딩은 순식간에 다 팔려나갈 겁니다."]

미국, 러시아를 둘러싼 국제 역학관계 등 정치적 변수가 큰 만큼, 북·중 관계가 어느 수준까지 회복될지는 지켜봐야 한단 지적도 있습니다.

단둥에서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영상편집:권형욱/자료조사:오지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북·중 접경지역은 지금… 밀착에 ‘관광 회복’ 기대
    • 입력 2024-04-15 07:12:57
    • 수정2024-04-15 09:28:19
    뉴스광장
[앵커]

4월 15일은 북한 김일성 생일입니다.

이날과 올해 수교 75주년을 계기로 북한과 중국이 고위급 교류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접경 지역에서는 벌써, 교역과 인적 왕래 회복을 준비하는 움직임이 분주합니다.

김민정 특파원이 중국 단둥 일대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중국 단둥에서 바라본 북한 신의주입니다.

압록강 너머 건물이 손에 닿을 듯 선명하고, 중국 유람선 바로 옆 인공기를 단 선박이 지나갈 만큼 북한 땅이 가깝습니다.

코로나19 이후 여행길은 막혀 있지만, 북한을 향하는 길목, 압록강 철교 인근에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지금은 다리 위를 지나다니는 관광 버스를 볼 수 없지만, 현지에서는 조만간 관광과 인적 왕래가 다시 재개될 거라는 기대가 조금씩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여행사 관계자 : "아마 (연내에는) 가능할 거예요. 올해는 중·조(중국과 북한) 우호의 해잖아요. 가능할 겁니다."]

북·중 경제협력의 상징, 신압록강대교는 완공 10년 만인 올해 개통될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입구에 들어설 세관 건물의 정비가 한창이고, 인근 고층빌딩은 8월 말 완공을 목표로 공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김일성 생일을 앞두고 중국 공산당 서열 3위인 자오러지 전인대 상무위원장이 방북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는 등 최고위급 교류가 재개되면서 기대감은 더욱 커졌습니다.

[부동산 개발업체 관계자 : "국가의 정책, 개통 정책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신압록강대교가) 개통되면 이 빌딩은 순식간에 다 팔려나갈 겁니다."]

미국, 러시아를 둘러싼 국제 역학관계 등 정치적 변수가 큰 만큼, 북·중 관계가 어느 수준까지 회복될지는 지켜봐야 한단 지적도 있습니다.

단둥에서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영상편집:권형욱/자료조사:오지민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