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박지원 “윤 대통령, 탈당하고 영수회담으로 ‘거국 내각’ 구성해야”

입력 2024.04.15 (17:41) 수정 2024.04.15 (18:0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4·10 총선 전남 해남완도진도 지역구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당선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을 탈당하고 거국 내각을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전 원장은 오늘(15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은 정치를 떠나 탈당하고, 이재명 대표와 여야 영수회담에서 모든 것을 얘기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거국 내각은 여야가 각각 추천한 인물들을 중심으로 꾸려지는 내각으로, 박 전 원장은 “거국 내각으로 가야만 이 난마 같은 정치를, 민생경제를, 외교를, 민주주의를 풀어갈 수 있다”고 했습니다.

또 “윤 대통령이 가장 잘못하고 있는 것은 당신이 대통령직을 굉장히 잘하고 있다는 생각이다. 그래서 지금도 총리, 비서실장 등의 인적 쇄신을 전부 자기 식구들에게서 찾고 있다”며 “탈당해서 이재명 대표와 만나 협치를 통해 내각을 구성하는, 그런 거국 내각이 아니면 어려워진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전 원장은 “이제 윤 대통령한테만 국가를 맡겨서는 안 된다”며 “윤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가 매일 숙의해 나가는 모습을 볼 때 국민도 통합되고 안심할 수 있다”고도 했습니다.

민주당 경기 용인정 후보로 당선된 이언주 전 의원도 오늘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 “민의의 엄중한 상황을 대통령이 제대로 이해한다면 내각 총사퇴와 거국 내각 구성이 있어야 한다”며 “야당 대표와 만나 국정을 어떻게 앞으로 끌고 갈 것인지, 야당에 어떻게 협조를 구할 것인지를 분명히 보여야 한다”고 했습니다.

한편, 박 전 원장은 “이번 총선을 통해 국민은 이 대표를 신임했다”며 오는 8월 민주당 전당대회에 이재명 대표가 다시 출마해 연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민주 박지원 “윤 대통령, 탈당하고 영수회담으로 ‘거국 내각’ 구성해야”
    • 입력 2024-04-15 17:41:40
    • 수정2024-04-15 18:08:31
    정치
4·10 총선 전남 해남완도진도 지역구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당선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을 탈당하고 거국 내각을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전 원장은 오늘(15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은 정치를 떠나 탈당하고, 이재명 대표와 여야 영수회담에서 모든 것을 얘기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거국 내각은 여야가 각각 추천한 인물들을 중심으로 꾸려지는 내각으로, 박 전 원장은 “거국 내각으로 가야만 이 난마 같은 정치를, 민생경제를, 외교를, 민주주의를 풀어갈 수 있다”고 했습니다.

또 “윤 대통령이 가장 잘못하고 있는 것은 당신이 대통령직을 굉장히 잘하고 있다는 생각이다. 그래서 지금도 총리, 비서실장 등의 인적 쇄신을 전부 자기 식구들에게서 찾고 있다”며 “탈당해서 이재명 대표와 만나 협치를 통해 내각을 구성하는, 그런 거국 내각이 아니면 어려워진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전 원장은 “이제 윤 대통령한테만 국가를 맡겨서는 안 된다”며 “윤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가 매일 숙의해 나가는 모습을 볼 때 국민도 통합되고 안심할 수 있다”고도 했습니다.

민주당 경기 용인정 후보로 당선된 이언주 전 의원도 오늘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 “민의의 엄중한 상황을 대통령이 제대로 이해한다면 내각 총사퇴와 거국 내각 구성이 있어야 한다”며 “야당 대표와 만나 국정을 어떻게 앞으로 끌고 갈 것인지, 야당에 어떻게 협조를 구할 것인지를 분명히 보여야 한다”고 했습니다.

한편, 박 전 원장은 “이번 총선을 통해 국민은 이 대표를 신임했다”며 오는 8월 민주당 전당대회에 이재명 대표가 다시 출마해 연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