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씬해진 계열사 로봇을 현대차 생산에 투입한다? [지금뉴스]

입력 2024.04.18 (14:0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바닥에 누워있던 로봇이 다리를 안쪽으로 꺾더니 일어납니다.

현대차 계열사인 보스턴 다이내믹스가 현지시각 17일 공개한 '신형 아틀라스'입니다.

기존 아틀라스 로봇에 달려있던 선들은 더 이상 보이지 않고 날씬하고 민첩해졌습니다.

중장비에서 쓰던 유압 방식이 아니라 전기 모터 구동으로 바꿨기 때문입니다.

이 회사는 "아틀라스 전기 버전은 더 강하고 행동 범위도 넓다"면서 "인간의 동작을 따라하는 것이 아니라 가장 효율적인 방식으로 움직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회사는 또, "현대차가 차세대 자동차 제조 역량을 구축하는데, 아틀라스를 시험하기에 완벽한 곳"이라면서 "몇 년간 테스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인터넷 게시판에는 현대차 생산라인에 투입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정해진 것은 없다"면서 "로봇 상업화 전에 일부 작업에 시범 적용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뉴스 박대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날씬해진 계열사 로봇을 현대차 생산에 투입한다? [지금뉴스]
    • 입력 2024-04-18 14:06:33
    영상K
바닥에 누워있던 로봇이 다리를 안쪽으로 꺾더니 일어납니다.

현대차 계열사인 보스턴 다이내믹스가 현지시각 17일 공개한 '신형 아틀라스'입니다.

기존 아틀라스 로봇에 달려있던 선들은 더 이상 보이지 않고 날씬하고 민첩해졌습니다.

중장비에서 쓰던 유압 방식이 아니라 전기 모터 구동으로 바꿨기 때문입니다.

이 회사는 "아틀라스 전기 버전은 더 강하고 행동 범위도 넓다"면서 "인간의 동작을 따라하는 것이 아니라 가장 효율적인 방식으로 움직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회사는 또, "현대차가 차세대 자동차 제조 역량을 구축하는데, 아틀라스를 시험하기에 완벽한 곳"이라면서 "몇 년간 테스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인터넷 게시판에는 현대차 생산라인에 투입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정해진 것은 없다"면서 "로봇 상업화 전에 일부 작업에 시범 적용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뉴스 박대기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