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증원 중지’ 가처분 신청…출구 없는 갈등 계속

입력 2024.04.22 (19:05) 수정 2024.04.22 (20:4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정부가 내년도 의대 증원 인원 일부를 대학이 자율적으로 조정할 수 있도록 했는데요.

충북대 의대생들이 정부와 총장을 상대로 증원 반대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반발이 여전히 거셉니다.

각 대학은 이달 말까지 대입 전형 계획을 확정해야 해, 이번 주가 이번 사태의 분수령이 될 것이란 전망입니다.

민수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북대 의대생 160여 명이 정부와 총장, 대학교육협의회를 상대로 법원에 대학 전형 시행 계획 변경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습니다.

당장 신입생 200명이 들어갈 교육 공간도 없고 실습을 위한 환경도 부족하다면서 증원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이준성/충북대학교 의과대학 학생회장 : "증원 강행으로 인한 학습권 침해와 의학 교육의 퇴보는 자명합니다. (증원 정책은) 지역 의료를 책임지고 훌륭한 의사를 양성하겠다는 총장과 정부의 주장과는 모순됩니다."]

충북대병원과 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 총회를 열어 사태 장기화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습니다.

핵심은 3가지입니다.

백여 명이나 되는 교수 집단 사직 여파와 의료 공백, 다음 달 초로 임박한 수업 거부 의대생의 유급 시한, 그리고, 정부의 의대 증원분 50~100% 조정 지침에 대한 학교 측의 수용 여부입니다.

[최중국/충북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회장 : "열악한 강의 환경과 여러 가지 교육 여건, 임상 실습 환경이 적절치 않은데 총장님께서 그걸 어떻게 추진해 나가실 건지…."]

한편 김영환 지사는 애초 정부 발표대로 충북은 300명 정원, 즉 100% 증원 규모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지역의 의료 공백을 생각하면 증원 규모를 줄이는 건 온당치 않다고 말했습니다.

[김영환/충청북도지사 : "소위 '응급실 뺑뺑이' 같은 사건이 연발하고 있는 것을 봐도, 충청북도로서는 다른 지역과는 형평성이 그동안 너무나 무너져 있었기 때문에…."]

자율 증원과 전면 반대, 원안 추진 등 의대 정원 확대를 둘러싼 충북 각계의 입장이 첨예하게 맞서면서 출구 없는 갈등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민수아입니다.

촬영기자:김현기/그래픽:오은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의대 증원 중지’ 가처분 신청…출구 없는 갈등 계속
    • 입력 2024-04-22 19:05:14
    • 수정2024-04-22 20:44:43
    뉴스7(청주)
[앵커]

정부가 내년도 의대 증원 인원 일부를 대학이 자율적으로 조정할 수 있도록 했는데요.

충북대 의대생들이 정부와 총장을 상대로 증원 반대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반발이 여전히 거셉니다.

각 대학은 이달 말까지 대입 전형 계획을 확정해야 해, 이번 주가 이번 사태의 분수령이 될 것이란 전망입니다.

민수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북대 의대생 160여 명이 정부와 총장, 대학교육협의회를 상대로 법원에 대학 전형 시행 계획 변경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습니다.

당장 신입생 200명이 들어갈 교육 공간도 없고 실습을 위한 환경도 부족하다면서 증원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이준성/충북대학교 의과대학 학생회장 : "증원 강행으로 인한 학습권 침해와 의학 교육의 퇴보는 자명합니다. (증원 정책은) 지역 의료를 책임지고 훌륭한 의사를 양성하겠다는 총장과 정부의 주장과는 모순됩니다."]

충북대병원과 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 총회를 열어 사태 장기화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습니다.

핵심은 3가지입니다.

백여 명이나 되는 교수 집단 사직 여파와 의료 공백, 다음 달 초로 임박한 수업 거부 의대생의 유급 시한, 그리고, 정부의 의대 증원분 50~100% 조정 지침에 대한 학교 측의 수용 여부입니다.

[최중국/충북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회장 : "열악한 강의 환경과 여러 가지 교육 여건, 임상 실습 환경이 적절치 않은데 총장님께서 그걸 어떻게 추진해 나가실 건지…."]

한편 김영환 지사는 애초 정부 발표대로 충북은 300명 정원, 즉 100% 증원 규모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지역의 의료 공백을 생각하면 증원 규모를 줄이는 건 온당치 않다고 말했습니다.

[김영환/충청북도지사 : "소위 '응급실 뺑뺑이' 같은 사건이 연발하고 있는 것을 봐도, 충청북도로서는 다른 지역과는 형평성이 그동안 너무나 무너져 있었기 때문에…."]

자율 증원과 전면 반대, 원안 추진 등 의대 정원 확대를 둘러싼 충북 각계의 입장이 첨예하게 맞서면서 출구 없는 갈등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민수아입니다.

촬영기자:김현기/그래픽:오은지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청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