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원점 재검토 없다”…의대생들 ‘소송전’ 본격화

입력 2024.04.22 (19:22) 수정 2024.04.22 (19:2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정부가 사흘 전 발표한 '의대 정원 조정안'에 대해 의료계 동참을 거듭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의료계가 '원점 재검토' 입장을 분명히 한 가운데, 의대생들은 '의대 증원 중단' 소송을 시작했습니다.

정해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각 대학이 내년 의대 증원분의 50에서 100% 범위에서 선발인원을 자율적으로 정하도록 한 데 대해, 정부는 의료 현장 갈등해결을 위한 것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의료계가 주장하는 증원 1년 유예나 증원 규모 원점 재검토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습니다.

[조규홍/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원점 재논의나 1년 유예를 주장하기보다, 과학적 근거와 합리적 논리에 기반한 통일된 대안을..."]

의사협회와 전공의 등이 이번 주 출범하는 의료개혁 특위에 회의적인 입장을 보이자, 의대 정원과 연계해 외면만 할 것이 아니라 특위에 반드시 참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의대교수들의 사직서 효력도 오는 25일부터 일률적으로 발생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의료계는 여전히 '원점 재검토'를 고수하고 있습니다.

의대생들은 오늘 대학 총장들을 상대로 증원 계획을 중단해달라는 가처분 소송도 제기했습니다.

[노정훈/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 공동비대위원장 : "졸속적 증원 정책을 강력히 반대합니다. 교육의 질 저하를 우려하는 의학 교육 현장의 목소리를 더이상 왜곡하고 묵살하지 마십시오."]

오는 25일부터는 사직서를 제출한 의대 교수들이 병원을 이탈할 걸로 보이면서, 환자들의 불안은 커지고 있습니다.

환자단체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교수들이 환자 곁을 지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를 향해서는 전향적 조치를, 의료계에는 사회적 대화 참여를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정해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정부 “원점 재검토 없다”…의대생들 ‘소송전’ 본격화
    • 입력 2024-04-22 19:22:53
    • 수정2024-04-22 19:29:46
    뉴스7(대구)
[앵커]

정부가 사흘 전 발표한 '의대 정원 조정안'에 대해 의료계 동참을 거듭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의료계가 '원점 재검토' 입장을 분명히 한 가운데, 의대생들은 '의대 증원 중단' 소송을 시작했습니다.

정해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각 대학이 내년 의대 증원분의 50에서 100% 범위에서 선발인원을 자율적으로 정하도록 한 데 대해, 정부는 의료 현장 갈등해결을 위한 것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의료계가 주장하는 증원 1년 유예나 증원 규모 원점 재검토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습니다.

[조규홍/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원점 재논의나 1년 유예를 주장하기보다, 과학적 근거와 합리적 논리에 기반한 통일된 대안을..."]

의사협회와 전공의 등이 이번 주 출범하는 의료개혁 특위에 회의적인 입장을 보이자, 의대 정원과 연계해 외면만 할 것이 아니라 특위에 반드시 참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의대교수들의 사직서 효력도 오는 25일부터 일률적으로 발생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의료계는 여전히 '원점 재검토'를 고수하고 있습니다.

의대생들은 오늘 대학 총장들을 상대로 증원 계획을 중단해달라는 가처분 소송도 제기했습니다.

[노정훈/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 공동비대위원장 : "졸속적 증원 정책을 강력히 반대합니다. 교육의 질 저하를 우려하는 의학 교육 현장의 목소리를 더이상 왜곡하고 묵살하지 마십시오."]

오는 25일부터는 사직서를 제출한 의대 교수들이 병원을 이탈할 걸로 보이면서, 환자들의 불안은 커지고 있습니다.

환자단체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교수들이 환자 곁을 지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를 향해서는 전향적 조치를, 의료계에는 사회적 대화 참여를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정해주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대구-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