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아소 전 일본총리와 회동…북한·중국 문제 논의

입력 2024.04.24 (09:44) 수정 2024.04.24 (13:2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을 만나기 위해 미국을 찾은 아소 다로 전 일본 총리와 현지 시각 23일 뉴욕에서 회동했습니다.

교도통신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현재 일본 집권 자민당 부총재를 맡고 있는 아소 전 총리와 이날 뉴욕의 트럼프타워에서 만났습니다.

취재진이 자리한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은 "우리는 서로 좋아한다"며 "일본과 미국, 그리고 많은 다른 일에 대해 논의할 것이다. 그를 만나 영광이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아소 전 총리에 대해 "일본과 그 밖에서 매우 존경받는 사람"이라고 말한 뒤 "매우 귀한 친구를 통해 알게 된 사람"이라면서 "맞다. 신조, 우리는 신조를 사랑한다"며 고(故) 아베 신조 전 총리를 회상했습니다.

아소 전 총리는 트럼프와 개인적으로 친분을 쌓았던 아베가 총리로 재임 때 부총리를 역임하면서 정상회담에 배석하고, 두 정상의 골프 회동에 동참했기에 트럼프 전 대통령과도 안면이 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신조는 내 훌륭한 친구"라며 "그는 정말로 훌륭한 인물이며, 우리가 모두 존경하는 사람이다. 나는 그가 그립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일본인들에게 메시지가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위대한 나라"라며 "우리는 일본 사람들을 정말로 존경한다"고 덕담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약 한 시간가량 회동 뒤 낸 성명에서 "두 사람은 미일 동맹이 인도·태평양에서 양국의 물리적·경제적 안보와 안정에 지속적으로 중요하다는 점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중국과 북한의 도전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일본의 방위비 증액도 높이 평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회동은 일본 기시다 정권 입장에서 11월 미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승리하는 경우에 대비한 이른바 '보험 들기'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트럼프, 아소 전 일본총리와 회동…북한·중국 문제 논의
    • 입력 2024-04-24 09:44:01
    • 수정2024-04-24 13:21:27
    국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을 만나기 위해 미국을 찾은 아소 다로 전 일본 총리와 현지 시각 23일 뉴욕에서 회동했습니다.

교도통신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현재 일본 집권 자민당 부총재를 맡고 있는 아소 전 총리와 이날 뉴욕의 트럼프타워에서 만났습니다.

취재진이 자리한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은 "우리는 서로 좋아한다"며 "일본과 미국, 그리고 많은 다른 일에 대해 논의할 것이다. 그를 만나 영광이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아소 전 총리에 대해 "일본과 그 밖에서 매우 존경받는 사람"이라고 말한 뒤 "매우 귀한 친구를 통해 알게 된 사람"이라면서 "맞다. 신조, 우리는 신조를 사랑한다"며 고(故) 아베 신조 전 총리를 회상했습니다.

아소 전 총리는 트럼프와 개인적으로 친분을 쌓았던 아베가 총리로 재임 때 부총리를 역임하면서 정상회담에 배석하고, 두 정상의 골프 회동에 동참했기에 트럼프 전 대통령과도 안면이 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신조는 내 훌륭한 친구"라며 "그는 정말로 훌륭한 인물이며, 우리가 모두 존경하는 사람이다. 나는 그가 그립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일본인들에게 메시지가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위대한 나라"라며 "우리는 일본 사람들을 정말로 존경한다"고 덕담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약 한 시간가량 회동 뒤 낸 성명에서 "두 사람은 미일 동맹이 인도·태평양에서 양국의 물리적·경제적 안보와 안정에 지속적으로 중요하다는 점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중국과 북한의 도전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일본의 방위비 증액도 높이 평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회동은 일본 기시다 정권 입장에서 11월 미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승리하는 경우에 대비한 이른바 '보험 들기'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