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채용에 조직적 특혜”…감사원, 선관위 27명 수사 의뢰

입력 2024.04.30 (19:39) 수정 2024.04.30 (20:1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선관위에서 불거진 자녀 특혜 채용 의혹, 이른바 '아빠 찬스' 논란에 대한 감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감사원은 선관위의 고위직부터 중간 간부에 이르기까지 자녀 채용 청탁 행위가 만연했던 거로 보고, 전현직 선관위 직원 27명에 대해 검찰 수사를 요청했습니다.

문예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재작년부터 문제가 불거진 선거관리위원회의 간부 자녀 특혜 채용 의혹.

선관위 특혜 채용의 주요 통로로 알려진 경력경쟁채용 과정 10년 치를 감사원이 전수조사한 결과, 채용 과정마다 매번 규정 위반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건수로는 8백여 건에 달합니다.

특히 2022년 사전투표 부실관리와 아들 특혜채용 논란이 불거져 사퇴했던 김세환 전 선관위 사무총장의 경우 이번 감사 결과에서 아들의 경력채용 과정뿐 아니라 채용 이후에도 각종 특혜가 제공된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김 전 총장의 아들 김 씨가 2019년 강화군선관위 원서 접수 후 채용 인원이 1명 추가됐고, 규정과 달리 면접위원 3명 모두를 아버지인 김 전 총장과 친분있는 내부 직원으로 구성했다는 겁니다.

또 내부 규정을 바꿔 군 선관위에서 인천시선관위로 1년 만에 전입하는 등 편법이 동원됐습니다.

딸의 선관위 채용에 '셀프 결재'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던 박찬진 전 사무총장의 경우, 채용 공고 전부터 자녀가 '선관위로 가게 됐다'고 말해온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이 같은 자녀나 친인척 채용 특혜는 고위간부들뿐 아니라 4~5급 중간 간부들까지 만연해있었고, 일부 인사담당자들은 면접 점수를 조작하거나 규정을 임의로 바꾸는 식으로 특혜채용에 관여해 왔다고 감사원은 설명했습니다.

감사원은 자녀 채용을 청탁한 선관위 전현직 직원과 인사 담당자 등 27명을 검찰에 수사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영상편집:박주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자녀 채용에 조직적 특혜”…감사원, 선관위 27명 수사 의뢰
    • 입력 2024-04-30 19:39:05
    • 수정2024-04-30 20:18:30
    뉴스7(제주)
[앵커]

선관위에서 불거진 자녀 특혜 채용 의혹, 이른바 '아빠 찬스' 논란에 대한 감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감사원은 선관위의 고위직부터 중간 간부에 이르기까지 자녀 채용 청탁 행위가 만연했던 거로 보고, 전현직 선관위 직원 27명에 대해 검찰 수사를 요청했습니다.

문예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재작년부터 문제가 불거진 선거관리위원회의 간부 자녀 특혜 채용 의혹.

선관위 특혜 채용의 주요 통로로 알려진 경력경쟁채용 과정 10년 치를 감사원이 전수조사한 결과, 채용 과정마다 매번 규정 위반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건수로는 8백여 건에 달합니다.

특히 2022년 사전투표 부실관리와 아들 특혜채용 논란이 불거져 사퇴했던 김세환 전 선관위 사무총장의 경우 이번 감사 결과에서 아들의 경력채용 과정뿐 아니라 채용 이후에도 각종 특혜가 제공된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김 전 총장의 아들 김 씨가 2019년 강화군선관위 원서 접수 후 채용 인원이 1명 추가됐고, 규정과 달리 면접위원 3명 모두를 아버지인 김 전 총장과 친분있는 내부 직원으로 구성했다는 겁니다.

또 내부 규정을 바꿔 군 선관위에서 인천시선관위로 1년 만에 전입하는 등 편법이 동원됐습니다.

딸의 선관위 채용에 '셀프 결재'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던 박찬진 전 사무총장의 경우, 채용 공고 전부터 자녀가 '선관위로 가게 됐다'고 말해온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이 같은 자녀나 친인척 채용 특혜는 고위간부들뿐 아니라 4~5급 중간 간부들까지 만연해있었고, 일부 인사담당자들은 면접 점수를 조작하거나 규정을 임의로 바꾸는 식으로 특혜채용에 관여해 왔다고 감사원은 설명했습니다.

감사원은 자녀 채용을 청탁한 선관위 전현직 직원과 인사 담당자 등 27명을 검찰에 수사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영상편집:박주연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제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