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세자’들 판치는 선관위, 해체 수준 강력한 대책 시급”

입력 2024.05.01 (15:53) 수정 2024.05.01 (15:5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최근 감사원이 발표한 선거관리위원회의 각종 자녀 채용 비리 감사 결과와 관련해 “선관위를 해체하는 수준의 강력한 대책이 시급히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수 대변인은 오늘(1일) 논평에서 “감사원의 감사 결과, 지난 10년간 무려 1,200여 건에 달하는 채용 비리가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선관위는 직원들에겐 사실상의 ‘신의 직장’이자 혈세로 운영되는 ‘가족회사’였다”며 “‘아빠 찬스’로 입성한 ‘세자’들이 판치는 선관위엔 근무 기강이나 윤리 따윈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조직 자체가 오염될 대로 오염되었으니, ‘소쿠리 투표’, ‘라면박스 투표’와 같은 터무니없는 사태까지 발생한 것 아니겠나”라며 “폐쇄적으로 운영되었던 선관위는 이미 썩을 대로 썩었고, 선거관리 시스템도 당연히 정상일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이 신뢰하지 못하는 선관위의 존재 이유는 없다”며 “선관위에 대한 외부 감사 의무화와 검찰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여 “‘세자’들 판치는 선관위, 해체 수준 강력한 대책 시급”
    • 입력 2024-05-01 15:53:16
    • 수정2024-05-01 15:53:29
    정치
국민의힘은 최근 감사원이 발표한 선거관리위원회의 각종 자녀 채용 비리 감사 결과와 관련해 “선관위를 해체하는 수준의 강력한 대책이 시급히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수 대변인은 오늘(1일) 논평에서 “감사원의 감사 결과, 지난 10년간 무려 1,200여 건에 달하는 채용 비리가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선관위는 직원들에겐 사실상의 ‘신의 직장’이자 혈세로 운영되는 ‘가족회사’였다”며 “‘아빠 찬스’로 입성한 ‘세자’들이 판치는 선관위엔 근무 기강이나 윤리 따윈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조직 자체가 오염될 대로 오염되었으니, ‘소쿠리 투표’, ‘라면박스 투표’와 같은 터무니없는 사태까지 발생한 것 아니겠나”라며 “폐쇄적으로 운영되었던 선관위는 이미 썩을 대로 썩었고, 선거관리 시스템도 당연히 정상일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이 신뢰하지 못하는 선관위의 존재 이유는 없다”며 “선관위에 대한 외부 감사 의무화와 검찰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