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총무상, 라인사태에 “지배적 자본관계 포함한 과제 있어”

입력 2024.05.14 (21:02) 수정 2024.05.14 (21:2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마쓰모토 다케아키 일본 총무상이 메신저앱 ‘라인’ 운영사인 라인야후에 행정지도를 한 것과 관련해 “(네이버에 의한) 지배적 자본관계도 포함해 과제가 있다고 인식한다”고 밝혔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마쓰모토 총무상은 오늘(14일) 국무회의 이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총무성 행정지도가 (정보 유출) 재발 방지와 적절한 보안 거버넌스를 위해 필요한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이어 행정지도 목적에 대해 “이용자의 개인 정보를 확실히 보호하는 체제를 확보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교도통신은 한국에서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전날 독도를 방문해 라인야후 문제를 언급하는 등 반발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마쓰모토 총무상이 라인야후 경영권 문제에 대한 한국 측 우려를 부정하려 했다고 해설했습니다.

또 “마쓰모토 총무상 발언은 (라인야후 사태가) 외교 문제로 발전하는 것을 막으려는 의도도 있는 듯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마쓰모토 총무상은 지난 10일에도 라인야후 행정지도 관련 질문에 “자본 지배를 상당 정도 받는 관계와 그룹 전체 보안 거버넌스의 본질적 재검토 가속화를 요구했다”며 “경영권 관점에서 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마쓰모토 총무상은 두 차례 발언에서 라인야후의 자본 관계와 관련된 과제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지는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일본 정부는 라인야후에 대한 행정지도가 경영권과 무관한 사안이라고 주장하지만, 관련 기업들은 네이버와 일본 통신기업 소프트뱅크가 지분을 50%씩 보유한 라인야후 모회사 A홀딩스의 자본 구조 변경 필요성을 강조하며 네이버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적절한 정보 보안 강화 대책이 제출되는 경우 일본 정부가 자본 구조와 관련해 네이버의 의사에 배치되는 불리한 조처를 하는 일이 절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도 “라인야후가 일본 정부에 제출할 보고서에 네이버의 지분 매각과 관련한 내용은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네이버가 2011년 출시한 라인은 일본에서 월간 이용자 수가 9천600만 명에 달합니다.

총무성은 라인야후에서 지난해 네이버 클라우드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개인정보 유출 사건이 발생하자 올해 이례적으로 두 차례에 걸쳐 행정지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교도=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일본 총무상, 라인사태에 “지배적 자본관계 포함한 과제 있어”
    • 입력 2024-05-14 21:02:37
    • 수정2024-05-14 21:27:51
    국제
마쓰모토 다케아키 일본 총무상이 메신저앱 ‘라인’ 운영사인 라인야후에 행정지도를 한 것과 관련해 “(네이버에 의한) 지배적 자본관계도 포함해 과제가 있다고 인식한다”고 밝혔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마쓰모토 총무상은 오늘(14일) 국무회의 이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총무성 행정지도가 (정보 유출) 재발 방지와 적절한 보안 거버넌스를 위해 필요한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이어 행정지도 목적에 대해 “이용자의 개인 정보를 확실히 보호하는 체제를 확보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교도통신은 한국에서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전날 독도를 방문해 라인야후 문제를 언급하는 등 반발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마쓰모토 총무상이 라인야후 경영권 문제에 대한 한국 측 우려를 부정하려 했다고 해설했습니다.

또 “마쓰모토 총무상 발언은 (라인야후 사태가) 외교 문제로 발전하는 것을 막으려는 의도도 있는 듯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마쓰모토 총무상은 지난 10일에도 라인야후 행정지도 관련 질문에 “자본 지배를 상당 정도 받는 관계와 그룹 전체 보안 거버넌스의 본질적 재검토 가속화를 요구했다”며 “경영권 관점에서 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마쓰모토 총무상은 두 차례 발언에서 라인야후의 자본 관계와 관련된 과제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지는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일본 정부는 라인야후에 대한 행정지도가 경영권과 무관한 사안이라고 주장하지만, 관련 기업들은 네이버와 일본 통신기업 소프트뱅크가 지분을 50%씩 보유한 라인야후 모회사 A홀딩스의 자본 구조 변경 필요성을 강조하며 네이버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적절한 정보 보안 강화 대책이 제출되는 경우 일본 정부가 자본 구조와 관련해 네이버의 의사에 배치되는 불리한 조처를 하는 일이 절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도 “라인야후가 일본 정부에 제출할 보고서에 네이버의 지분 매각과 관련한 내용은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네이버가 2011년 출시한 라인은 일본에서 월간 이용자 수가 9천600만 명에 달합니다.

총무성은 라인야후에서 지난해 네이버 클라우드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개인정보 유출 사건이 발생하자 올해 이례적으로 두 차례에 걸쳐 행정지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교도=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