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유급 위기에 학칙 변경?…의사 국가고시 연기 요청도

입력 2024.05.14 (21:29) 수정 2024.05.14 (22:0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의대생들의 수업 거부와 휴학계 제출로 인한 집단 유급이 코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각 대학들은 의대생에게 1학기 유급을 적용하지 않는 대책을 준비하고 있는데 의대생들에게만 특혜를 준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빅5 병원인 삼성서울병원을 수련 병원으로 둔 성균관대 의대.

수업 거부로 몇 차례 연기된 1학기 개강은 급기야 6월로 넘어갔습니다.

개강한 의대 35곳도 수업 참여는 저조합니다.

수업일수 미달로 인한 집단 유급이 임박하자, 각 의대는 '학사운영 관리 조치 계획'을 교육부에 제출했습니다.

일부 의대는 한시적으로 1학기에 유급기준을 적용하지 않는 특례 규정을 마련하고, F학점을 받은 과목은 2학기에 이수 기회를 주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한 학기 15학점씩 1년에 30학점을 이수하도록 한 학기제를 학년제로 전환해, 2학기 집중 수업으로 유급을 막는 방안도 검토 대상입니다.

특히 다수 의대는 의사 국가고시 일정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의사 국가고시는 통상 7월 접수, 9~10월 실기시험, 다음 해 1월 필기 시험으로 진행되는데, 일정을 연기하거나 필기 시험과 실기 시험 순서를 바꿔 달라는 겁니다.

[수도권 의대 관계자/음성변조 : "이렇게 빠듯한 일정으로 진행되면 시험을 제대로 준비 못 하고, 부실한 교육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정부는 의사 국가고시 연기에 대해 수업 정상화가 우선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민수/보건복지부 2차관/어제 : "이것들을 미루게 되면 전체 일정이 다 뒤로 미뤄지는 부분이 있어서 어떻게 하는 게 좋은지는 추가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고요."]

의대생에게 학사운영을 유연하게 적용하거나 국가고시를 연기할 경우, 의대생에 대한 과도한 특혜라는 지적은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촬영기자:이호 김재현/영상편집:이진이/그래픽:고석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집단 유급 위기에 학칙 변경?…의사 국가고시 연기 요청도
    • 입력 2024-05-14 21:29:04
    • 수정2024-05-14 22:00:52
    뉴스 9
[앵커]

의대생들의 수업 거부와 휴학계 제출로 인한 집단 유급이 코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각 대학들은 의대생에게 1학기 유급을 적용하지 않는 대책을 준비하고 있는데 의대생들에게만 특혜를 준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빅5 병원인 삼성서울병원을 수련 병원으로 둔 성균관대 의대.

수업 거부로 몇 차례 연기된 1학기 개강은 급기야 6월로 넘어갔습니다.

개강한 의대 35곳도 수업 참여는 저조합니다.

수업일수 미달로 인한 집단 유급이 임박하자, 각 의대는 '학사운영 관리 조치 계획'을 교육부에 제출했습니다.

일부 의대는 한시적으로 1학기에 유급기준을 적용하지 않는 특례 규정을 마련하고, F학점을 받은 과목은 2학기에 이수 기회를 주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한 학기 15학점씩 1년에 30학점을 이수하도록 한 학기제를 학년제로 전환해, 2학기 집중 수업으로 유급을 막는 방안도 검토 대상입니다.

특히 다수 의대는 의사 국가고시 일정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의사 국가고시는 통상 7월 접수, 9~10월 실기시험, 다음 해 1월 필기 시험으로 진행되는데, 일정을 연기하거나 필기 시험과 실기 시험 순서를 바꿔 달라는 겁니다.

[수도권 의대 관계자/음성변조 : "이렇게 빠듯한 일정으로 진행되면 시험을 제대로 준비 못 하고, 부실한 교육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정부는 의사 국가고시 연기에 대해 수업 정상화가 우선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민수/보건복지부 2차관/어제 : "이것들을 미루게 되면 전체 일정이 다 뒤로 미뤄지는 부분이 있어서 어떻게 하는 게 좋은지는 추가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고요."]

의대생에게 학사운영을 유연하게 적용하거나 국가고시를 연기할 경우, 의대생에 대한 과도한 특혜라는 지적은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촬영기자:이호 김재현/영상편집:이진이/그래픽:고석훈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