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은 ‘차량 돌진’에 보행자 날벼락…비상제동장치 지원해야

입력 2024.05.17 (21:16) 수정 2024.05.17 (22:0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오늘(17일) 오전, 서울 보라매역 인근에서 차량이 인도로 돌진해 행인들을 덮치는 큰 사고가 났습니다.

어제(16일) 경기 안산시에서도 차량이 상가로 돌진해 세 명이 다쳤는데요.

두 사고 차량 운전자는 모두 70대 고령 운전자였습니다.

공민경 기잡니다.

[리포트]

지하철 역 인근 도로, 한 SUV 차량이 엄청난 속도로 중앙선을 넘어 인도로 돌진합니다.

순식간에 전신주와 행인들을 그대로 덮치더니, 배달용 전동카트를 들이받고서야 멈춥니다.

[박정숙/사고 목격자 : "차 바퀴가 터지면서 차가 안 구르더라고요. 아예 그냥 앞에 보닛이 완전 다 망가져서 폐차해야 하지 않을까 싶더라고."]

사고가 난 건 오늘 오전 10시쯤, 70대 남성이 몰던 차량이 반대편 인도로 돌진한 겁니다.

사고 현장입니다.

차량이 들이받은 충격으로 인해 이 자리에 있던 신호등이 그대로 뽑혀 나갔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와 80대 동승자, 행인 2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운전자가 브레이크 페달을 착각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하루 전에도 경기 안산시에서 비슷한 사고가 났습니다.

70대 여성이 몰던 SUV 차량이 다른 차량 3대를 들이받고 건물로 돌진한 겁니다.

운전자 등 3명이 다쳤습니다.

[최재원/도로교통공단 부산지부 교수 : "AEBS(비상자동제동장치)처럼 자동으로 차를 멈출 수 있는 (장치) 설치가 필요하고, 이런 것들을 국가에서 좀 지원해주는 방향으로 나가야지만 사고를 좀 줄일 수 있습니다."]

65세 이상 고령자 추돌사고는 지난해 5천 건이 넘었는데, 3년 사이 50% 가까이 늘었습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촬영기자:김경민/영상편집:신남규/화면제공:시청자 윤승렬 박정숙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연이은 ‘차량 돌진’에 보행자 날벼락…비상제동장치 지원해야
    • 입력 2024-05-17 21:16:10
    • 수정2024-05-17 22:01:09
    뉴스 9
[앵커]

오늘(17일) 오전, 서울 보라매역 인근에서 차량이 인도로 돌진해 행인들을 덮치는 큰 사고가 났습니다.

어제(16일) 경기 안산시에서도 차량이 상가로 돌진해 세 명이 다쳤는데요.

두 사고 차량 운전자는 모두 70대 고령 운전자였습니다.

공민경 기잡니다.

[리포트]

지하철 역 인근 도로, 한 SUV 차량이 엄청난 속도로 중앙선을 넘어 인도로 돌진합니다.

순식간에 전신주와 행인들을 그대로 덮치더니, 배달용 전동카트를 들이받고서야 멈춥니다.

[박정숙/사고 목격자 : "차 바퀴가 터지면서 차가 안 구르더라고요. 아예 그냥 앞에 보닛이 완전 다 망가져서 폐차해야 하지 않을까 싶더라고."]

사고가 난 건 오늘 오전 10시쯤, 70대 남성이 몰던 차량이 반대편 인도로 돌진한 겁니다.

사고 현장입니다.

차량이 들이받은 충격으로 인해 이 자리에 있던 신호등이 그대로 뽑혀 나갔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와 80대 동승자, 행인 2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운전자가 브레이크 페달을 착각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하루 전에도 경기 안산시에서 비슷한 사고가 났습니다.

70대 여성이 몰던 SUV 차량이 다른 차량 3대를 들이받고 건물로 돌진한 겁니다.

운전자 등 3명이 다쳤습니다.

[최재원/도로교통공단 부산지부 교수 : "AEBS(비상자동제동장치)처럼 자동으로 차를 멈출 수 있는 (장치) 설치가 필요하고, 이런 것들을 국가에서 좀 지원해주는 방향으로 나가야지만 사고를 좀 줄일 수 있습니다."]

65세 이상 고령자 추돌사고는 지난해 5천 건이 넘었는데, 3년 사이 50% 가까이 늘었습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촬영기자:김경민/영상편집:신남규/화면제공:시청자 윤승렬 박정숙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