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 희망이 꽃피다’ 제44주년 5·18 기념식 열려

입력 2024.05.18 (19:00) 수정 2024.05.18 (19:0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오늘은 신군부 독재에 목숨을 건 투쟁으로 맞섰던 5·18 민주화운동 44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5월 정신을 되새기는 기념식이 광주광역시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됐습니다.

백미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주 5·18민주화운동 44주년인 오늘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정부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올해 기념식 주제는 '오월, 희망이 꽃피다'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5ㆍ18 정신 위에 뿌리내렸음을 상기하고 오월이 꽃피운 희망을 소중히 가꾸어 나가자는 뜻을 담았습니다.

기념식에는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해 오월 어머니들과 함께 기념식장에 입장했습니다

또 여야 정당 지도부, 5ㆍ18 민주유공자들과 유족, 학생 등 2천 5백여 명이 기념식을 찾아 5월 정신을 되새겼습니다.

기념 공연은 5·18민주화운동 희생자를 기억하고 추모하는 오월시 '당신 가고 봄이 와서'를 낭독하는 것으로 시작됐습니다.

이어 가족의 반대에도 도청에서 마지막까지 저항하다 숨진 대학생 고 류동운 열사와 부상자를 위해 헌혈을 하고 귀가하던 중 총격으로 숨진 여고생, 고 박금희 열사의 사연이 소개됐습니다.

5·18희생자들의 출신학교 후배들은 위로와 기억의 뜻을 담아 유족과 참석자들에게 오월 영령을 상징하는 이팝나무 꽃다발을 전달했습니다.

44주년 기념식은 1980년 5월, 광주를 추모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며 마무리됐습니다.

KBS 뉴스 백미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오월, 희망이 꽃피다’ 제44주년 5·18 기념식 열려
    • 입력 2024-05-18 19:00:17
    • 수정2024-05-18 19:08:59
    뉴스 7
[앵커]

오늘은 신군부 독재에 목숨을 건 투쟁으로 맞섰던 5·18 민주화운동 44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5월 정신을 되새기는 기념식이 광주광역시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됐습니다.

백미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주 5·18민주화운동 44주년인 오늘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정부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올해 기념식 주제는 '오월, 희망이 꽃피다'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5ㆍ18 정신 위에 뿌리내렸음을 상기하고 오월이 꽃피운 희망을 소중히 가꾸어 나가자는 뜻을 담았습니다.

기념식에는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해 오월 어머니들과 함께 기념식장에 입장했습니다

또 여야 정당 지도부, 5ㆍ18 민주유공자들과 유족, 학생 등 2천 5백여 명이 기념식을 찾아 5월 정신을 되새겼습니다.

기념 공연은 5·18민주화운동 희생자를 기억하고 추모하는 오월시 '당신 가고 봄이 와서'를 낭독하는 것으로 시작됐습니다.

이어 가족의 반대에도 도청에서 마지막까지 저항하다 숨진 대학생 고 류동운 열사와 부상자를 위해 헌혈을 하고 귀가하던 중 총격으로 숨진 여고생, 고 박금희 열사의 사연이 소개됐습니다.

5·18희생자들의 출신학교 후배들은 위로와 기억의 뜻을 담아 유족과 참석자들에게 오월 영령을 상징하는 이팝나무 꽃다발을 전달했습니다.

44주년 기념식은 1980년 5월, 광주를 추모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며 마무리됐습니다.

KBS 뉴스 백미선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