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 희망에 꽃피다’…44주년 5·18기념식 거행

입력 2024.05.18 (21:02) 수정 2024.05.18 (21:4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토요일 아홉 시 뉴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44주년 기념식이 오늘(18일) 열렸습니다.

참석자들은 오월이 꽃피운 희망을 가꾸어 나가자는 데 뜻을 함께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기념식에 3년 연속 참석했습니다.

5월 광주의 연대가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의 토대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첫소식 김애린 기잡니다.

[리포트]

["당신이 죽어 우리 가슴을 때려 울려 이렇게 꽃피우고 잎 피웁니다."]

희생자 추모 오월시 낭독으로 시작된 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주제는 '오월, 희망이 꽃피다' 입니다.

참석자들은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5·18 정신 위에 뿌리내렸음을 기억하고 오월이 꽃피운 희망을 가꾸어 나가자는 뜻을 되새겼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월 어머니들 손을 잡고 입장했습니다.

취임 이후 3년 연속 참석입니다.

기념사에서 오월 정신을 여러 차례 강조했지만 헌법 전문 수록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1980년 5월, 광주의 그 뜨거운 연대가 오늘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을 이룬 토대가 됐습니다."]

올해 기념식은 가족의 만류에도 끝까지 전남도청을 지키다 목숨을 잃은 고 류동운 열사를 조명했습니다.

부상자를 위해 헌혈을 하고 귀가하다 총탄에 희생된 여고생 고 박금희 열사의 생애도 주목받았습니다.

기념식은 참석자 모두 손을 맞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것으로 마무리됐습니다.

5·18 묘역엔 오월 정신을 기억하려는 시민들의 발길도 이어졌습니다.

[정인철/서울시 마포구 : "우리나라의 민주주의랄까요. 이런 것들이 만들어지는 과정들에 정말 수많은 분의 피와 노력들이 있었다는 것을…"]

추모객들은 묘비 앞에 헌화하며 오월 영령을 위로했습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촬영기자:안재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오월, 희망에 꽃피다’…44주년 5·18기념식 거행
    • 입력 2024-05-18 21:02:39
    • 수정2024-05-18 21:40:24
    뉴스 9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토요일 아홉 시 뉴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44주년 기념식이 오늘(18일) 열렸습니다.

참석자들은 오월이 꽃피운 희망을 가꾸어 나가자는 데 뜻을 함께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기념식에 3년 연속 참석했습니다.

5월 광주의 연대가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의 토대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첫소식 김애린 기잡니다.

[리포트]

["당신이 죽어 우리 가슴을 때려 울려 이렇게 꽃피우고 잎 피웁니다."]

희생자 추모 오월시 낭독으로 시작된 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주제는 '오월, 희망이 꽃피다' 입니다.

참석자들은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5·18 정신 위에 뿌리내렸음을 기억하고 오월이 꽃피운 희망을 가꾸어 나가자는 뜻을 되새겼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월 어머니들 손을 잡고 입장했습니다.

취임 이후 3년 연속 참석입니다.

기념사에서 오월 정신을 여러 차례 강조했지만 헌법 전문 수록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1980년 5월, 광주의 그 뜨거운 연대가 오늘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을 이룬 토대가 됐습니다."]

올해 기념식은 가족의 만류에도 끝까지 전남도청을 지키다 목숨을 잃은 고 류동운 열사를 조명했습니다.

부상자를 위해 헌혈을 하고 귀가하다 총탄에 희생된 여고생 고 박금희 열사의 생애도 주목받았습니다.

기념식은 참석자 모두 손을 맞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것으로 마무리됐습니다.

5·18 묘역엔 오월 정신을 기억하려는 시민들의 발길도 이어졌습니다.

[정인철/서울시 마포구 : "우리나라의 민주주의랄까요. 이런 것들이 만들어지는 과정들에 정말 수많은 분의 피와 노력들이 있었다는 것을…"]

추모객들은 묘비 앞에 헌화하며 오월 영령을 위로했습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촬영기자:안재훈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