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대표단, 연해주 방문 종료…“여객철도 운행 재개”

입력 2024.05.19 (12:01) 수정 2024.05.19 (12:1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밀착해온 북한과 러시아가 코로나 19 이후 중단됐던 여객 철도 운행을 재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북한 접경지역인 라선시의 대표단이 이번 주 연해주를 방문했는데,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을 거로 보입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과 러시아 측 인사들이 회의실에 마주 보고 앉아 있습니다.

북한 북동부 라선시의 인민위원회 대표단이 러시아 연해주를 방문한 현장입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대표단이 12일부터 약 일주일간 연해주를 방문하고 어제 열차로 복귀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인 협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여객열차 운행 재개가 논의됐을 거로 보입니다.

올레그 코제먀코 연해주 주지사는 이달 13일 "블라디보스토크와 라선시 간 여객 철도가 재개된다"며 "자세한 내용을 대표단과의 회담에서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북러를 잇는 철도는 라선시에서 러시아 연해주 하산 역까지 54km 구간입니다.

해당 노선은 2020년 코로나 19 당시 전면 중단됐다가 2022년 11월 화물열차부터 운행이 재개됐습니다.

여객열차가 정상화되면 북한 노동자의 러시아 파견이 본격화될 거란 관측도 제기됩니다.

러시아 측은 푸틴 대통령의 북한 방문도 계속해 준비 중입니다.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은 "북한 방문을 위한 준비가 제 속도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고 러시아 타스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타스통신은 또한 푸틴 대통령이 관련 부처 장관에게 북한과의 관광 교류 현황과 문화 교류를 지속한다는 계획을 보고받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촬영기자:김태현/영상편집:김선영/그래픽:김지혜/화면출처:러시아 연해주 주지사 텔레그램·주북러시아대사관 페이스북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북 대표단, 연해주 방문 종료…“여객철도 운행 재개”
    • 입력 2024-05-19 12:01:21
    • 수정2024-05-19 12:11:53
    뉴스 12
[앵커]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밀착해온 북한과 러시아가 코로나 19 이후 중단됐던 여객 철도 운행을 재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북한 접경지역인 라선시의 대표단이 이번 주 연해주를 방문했는데,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을 거로 보입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과 러시아 측 인사들이 회의실에 마주 보고 앉아 있습니다.

북한 북동부 라선시의 인민위원회 대표단이 러시아 연해주를 방문한 현장입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대표단이 12일부터 약 일주일간 연해주를 방문하고 어제 열차로 복귀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인 협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여객열차 운행 재개가 논의됐을 거로 보입니다.

올레그 코제먀코 연해주 주지사는 이달 13일 "블라디보스토크와 라선시 간 여객 철도가 재개된다"며 "자세한 내용을 대표단과의 회담에서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북러를 잇는 철도는 라선시에서 러시아 연해주 하산 역까지 54km 구간입니다.

해당 노선은 2020년 코로나 19 당시 전면 중단됐다가 2022년 11월 화물열차부터 운행이 재개됐습니다.

여객열차가 정상화되면 북한 노동자의 러시아 파견이 본격화될 거란 관측도 제기됩니다.

러시아 측은 푸틴 대통령의 북한 방문도 계속해 준비 중입니다.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은 "북한 방문을 위한 준비가 제 속도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고 러시아 타스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타스통신은 또한 푸틴 대통령이 관련 부처 장관에게 북한과의 관광 교류 현황과 문화 교류를 지속한다는 계획을 보고받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촬영기자:김태현/영상편집:김선영/그래픽:김지혜/화면출처:러시아 연해주 주지사 텔레그램·주북러시아대사관 페이스북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