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해병 수사 외압’ 김계환·박정훈 동시 소환…대질 검토

입력 2024.05.21 (09:31) 수정 2024.05.21 (10:2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해병대원 순직 사건 외압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오늘 오전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을 다시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오후엔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을 소환하는데요.

이번 사건의 핵심 의혹인 '대통령 격노설'의 진위 규명을 위해 대질 신문도 이뤄질 가능성도 있어 수사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범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첫 소환조사에서 14시간의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던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

[김계환/해병대 사령관 : "(외압 없다는 입장 여전하십니까?) …. (변호사 없이 조사받았는데 특별한 이유 있나요?) …."]

공수처는 오늘 오전 김 사령관을 다시 불러 조사하는 한편, 오후에는 외압 의혹을 제기한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도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김 사령관은 지난해 7월 '해병대원 순직 사건' 조사 결과를 경찰에 이첩하려는 해병대 수사단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공수처는 특히 이번 의혹의 핵심 쟁점인 이른바 '대통령 격노설'의 진위 확인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박 전 수사단장은 김 사령관으로부터 해병대 수사단의 조사 결과에 대해 대통령이 격노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고 주장해왔습니다.

[박정훈/전 해병대 수사단장/변호인과의 통화/지난해 8월 : "VIP(대통령) 주관으로 회의를 하는데 군 관련해서 화를 이것보다 더 낸 적이 없다, 가장 격노했다면서 바로 국방부 장관 연락해 가지고 '꽝꽝꽝꽝' 했다고 하길래…."]

반면 김 사령관은 박 전 수사단장의 재판 등에 증인으로 출석해 발언 사실을 부인해왔습니다.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는 만큼, 공수처는 두 사람의 동의를 받아 대질 신문을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다만, 당사자가 거부할 경우 대질 신문을 강제할 수는 없는 상황.

만약 대질이 이뤄져 구체적인 당시 상황이 재구성된다면,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이나 대통령실 관계자 등 윗선 수사 방향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영상편집:김종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공수처 ‘해병 수사 외압’ 김계환·박정훈 동시 소환…대질 검토
    • 입력 2024-05-21 09:31:31
    • 수정2024-05-21 10:21:01
    930뉴스
[앵커]

해병대원 순직 사건 외압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오늘 오전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을 다시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오후엔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을 소환하는데요.

이번 사건의 핵심 의혹인 '대통령 격노설'의 진위 규명을 위해 대질 신문도 이뤄질 가능성도 있어 수사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범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첫 소환조사에서 14시간의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던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

[김계환/해병대 사령관 : "(외압 없다는 입장 여전하십니까?) …. (변호사 없이 조사받았는데 특별한 이유 있나요?) …."]

공수처는 오늘 오전 김 사령관을 다시 불러 조사하는 한편, 오후에는 외압 의혹을 제기한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도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김 사령관은 지난해 7월 '해병대원 순직 사건' 조사 결과를 경찰에 이첩하려는 해병대 수사단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공수처는 특히 이번 의혹의 핵심 쟁점인 이른바 '대통령 격노설'의 진위 확인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박 전 수사단장은 김 사령관으로부터 해병대 수사단의 조사 결과에 대해 대통령이 격노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고 주장해왔습니다.

[박정훈/전 해병대 수사단장/변호인과의 통화/지난해 8월 : "VIP(대통령) 주관으로 회의를 하는데 군 관련해서 화를 이것보다 더 낸 적이 없다, 가장 격노했다면서 바로 국방부 장관 연락해 가지고 '꽝꽝꽝꽝' 했다고 하길래…."]

반면 김 사령관은 박 전 수사단장의 재판 등에 증인으로 출석해 발언 사실을 부인해왔습니다.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는 만큼, 공수처는 두 사람의 동의를 받아 대질 신문을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다만, 당사자가 거부할 경우 대질 신문을 강제할 수는 없는 상황.

만약 대질이 이뤄져 구체적인 당시 상황이 재구성된다면,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이나 대통령실 관계자 등 윗선 수사 방향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영상편집:김종선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