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개딸’에 의한 극단적 포퓰리즘, 우리 사회 독”

입력 2024.05.21 (11:49) 수정 2024.05.21 (11:5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개딸’(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자)에 의한 민주당의 극단적 포퓰리즘은 우리 사회에 발붙여선 안 될 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혜란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21일)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내부 비공개회의에서 당내 선거에 당원 참여를 더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그야말로 꼬리가 몸통을 흔드는 격으로, 극소수의 개딸들이 민주당을 장악하는 길을 터주겠다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식이라면 민주당 의원들은 국민의 대표자를 자임할 자격을 잃은 것이나 다름없다”며 “그저 ‘명심’(이재명 대표의 의중)만 읽고 강성 지지자들이 찍어주는 대로 기계적으로 복종하면 된다”고 했습니다.

또 “강성 지지층에 짓눌려 대화와 타협이 사라진 22대 국회가 되지는 않을지 벌써 우려가 앞선다”며 “국가의 중요한 정책적 결정조차도 일방적으로 정해진다면 그 부담은 우리 사회 전체에 부메랑처럼 돌아올 것”이라고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국민의힘 “‘개딸’에 의한 극단적 포퓰리즘, 우리 사회 독”
    • 입력 2024-05-21 11:49:50
    • 수정2024-05-21 11:59:01
    정치
국민의힘은 “‘개딸’(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자)에 의한 민주당의 극단적 포퓰리즘은 우리 사회에 발붙여선 안 될 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혜란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21일)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내부 비공개회의에서 당내 선거에 당원 참여를 더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그야말로 꼬리가 몸통을 흔드는 격으로, 극소수의 개딸들이 민주당을 장악하는 길을 터주겠다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식이라면 민주당 의원들은 국민의 대표자를 자임할 자격을 잃은 것이나 다름없다”며 “그저 ‘명심’(이재명 대표의 의중)만 읽고 강성 지지자들이 찍어주는 대로 기계적으로 복종하면 된다”고 했습니다.

또 “강성 지지층에 짓눌려 대화와 타협이 사라진 22대 국회가 되지는 않을지 벌써 우려가 앞선다”며 “국가의 중요한 정책적 결정조차도 일방적으로 정해진다면 그 부담은 우리 사회 전체에 부메랑처럼 돌아올 것”이라고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