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AI, GPT-4o 음성모방 논란에 일시중단…Her의 요한슨 “분노”

입력 2024.05.21 (12:57) 수정 2024.05.21 (13:0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챗GPT 개발사 오픈AI가 미국 유명 배우 스칼렛 요한슨의 목소리와 비슷한 챗GPT 음성 사용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당사자인 요한슨은 “충격적”이라고 강하게 반발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습니다.

오픈AI는 현지 시각 지난 19일 오후 블로그에 “우리는 챗GPT, 특히 스카이(Sky)의 목소리를 어떻게 선택했는지에 대해 많은 질문을 받았다”며 “문제를 해결하는 동안 스카이 사용을 일시 중지하기 위해 작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챗GPT의 5개 음성 서비스 중 하나인 스카이의 사용 중단은 오픈AI의 새 인공지능(AI) 모델 ‘GPT-4o’(포오) 공개 이후 ‘모방’ 논란이 제기됐기 때문입니다.

오픈AI는 지난 13일 보고 듣고 사람과 음성으로 자연스럽게 대화까지 할 수 있는 새 AI 모델 ‘GPT-4o’를 공개했습니다.

이 AI 모델은 기능뿐만 아니라 사람이 AI와 사랑에 빠진다는 2013년 개봉작 영화 ‘그녀’(Her)가 현실이 됐다는 점에서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스카이라고 하는 이 모델의 음성이 영화 ‘그녀’ 속 AI 목소리의 주인공인 스칼렛 요한슨과 매우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이에 오픈AI는 ‘그녀(Her)’를 연상시키며 요한슨의 목소리를 의도적으로 모방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에 휘말렸습니다.

오픈AI는 그러나 스카이의 음성이 의도적으로 요한슨의 목소리를 모방했다는 의혹은 부인했습니다.

그러나 요한슨은 이날 CNBC와 인터뷰에서 “올트먼이 작년 9월에 이어 ‘GPT-4o’ 발표 이틀 전 연락을 해왔다”며 “고민 끝에 개인적인 이유로 올트먼의 제안을 거절했다”며 자신의 목소리 사용을 허락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올트먼이 목소리 사용 제안을 거절했음에도 자신과 유사한 목소리를 사용했다는 것입니다.

요한슨은 이어 “내 친구와 가족, 대중들은 모두 ‘스카이’라는 최신 시스템이 나와 얼마나 닮았는지 주목했다”며 “공개된 영상을 들었을 때 가까운 친구들과 미디어조차 구분하지 못할 정도로 내 목소리와 너무 흡사해 충격과 분노를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요한슨은 변호사를 고용했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하면서 “오픈AI와 올트먼에 스카이가 만들어진 과정을 자세히 설명해 달라는 편지를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오픈AI, GPT-4o 음성모방 논란에 일시중단…Her의 요한슨 “분노”
    • 입력 2024-05-21 12:57:31
    • 수정2024-05-21 13:01:28
    국제
챗GPT 개발사 오픈AI가 미국 유명 배우 스칼렛 요한슨의 목소리와 비슷한 챗GPT 음성 사용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당사자인 요한슨은 “충격적”이라고 강하게 반발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습니다.

오픈AI는 현지 시각 지난 19일 오후 블로그에 “우리는 챗GPT, 특히 스카이(Sky)의 목소리를 어떻게 선택했는지에 대해 많은 질문을 받았다”며 “문제를 해결하는 동안 스카이 사용을 일시 중지하기 위해 작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챗GPT의 5개 음성 서비스 중 하나인 스카이의 사용 중단은 오픈AI의 새 인공지능(AI) 모델 ‘GPT-4o’(포오) 공개 이후 ‘모방’ 논란이 제기됐기 때문입니다.

오픈AI는 지난 13일 보고 듣고 사람과 음성으로 자연스럽게 대화까지 할 수 있는 새 AI 모델 ‘GPT-4o’를 공개했습니다.

이 AI 모델은 기능뿐만 아니라 사람이 AI와 사랑에 빠진다는 2013년 개봉작 영화 ‘그녀’(Her)가 현실이 됐다는 점에서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스카이라고 하는 이 모델의 음성이 영화 ‘그녀’ 속 AI 목소리의 주인공인 스칼렛 요한슨과 매우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이에 오픈AI는 ‘그녀(Her)’를 연상시키며 요한슨의 목소리를 의도적으로 모방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에 휘말렸습니다.

오픈AI는 그러나 스카이의 음성이 의도적으로 요한슨의 목소리를 모방했다는 의혹은 부인했습니다.

그러나 요한슨은 이날 CNBC와 인터뷰에서 “올트먼이 작년 9월에 이어 ‘GPT-4o’ 발표 이틀 전 연락을 해왔다”며 “고민 끝에 개인적인 이유로 올트먼의 제안을 거절했다”며 자신의 목소리 사용을 허락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올트먼이 목소리 사용 제안을 거절했음에도 자신과 유사한 목소리를 사용했다는 것입니다.

요한슨은 이어 “내 친구와 가족, 대중들은 모두 ‘스카이’라는 최신 시스템이 나와 얼마나 닮았는지 주목했다”며 “공개된 영상을 들었을 때 가까운 친구들과 미디어조차 구분하지 못할 정도로 내 목소리와 너무 흡사해 충격과 분노를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요한슨은 변호사를 고용했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하면서 “오픈AI와 올트먼에 스카이가 만들어진 과정을 자세히 설명해 달라는 편지를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