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자동차 보험 손해율 80% 넘겨 “나들이객 늘면서 악화”

입력 2024.05.21 (17:44) 수정 2024.05.21 (17:4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대형 손해보험사들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손익분기점으로 여겨지는 80%를 넘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손해율이 오르는 것은 보험사가 보험료로 받은 돈보다 보험금으로 지급한 금액 등 손해액이 커진다는 의미로 보험사의 영업수지가 악화한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오늘(21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삼성화재, DB손해보험, 현대해상, 메리츠화재, KB손해보험 등 대형 5개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평균 80.5%로, 지난해 같은 달 76.1%였던 것과 비교하면 4%p 넘게 올랐습니다.

회사별로 보면 현대해상이 82.1%, KB손해보험이 81.5%, DB손해보험 81%로 세 개 회사의 손해율이 80%를 넘었고 메리츠화재와 삼성화재도 각각 78.8%, 78.9%의 손해율로 80%에 육박했습니다.

이에 따라 5개사의 1∼4월 누계 손해율도 작년 76.8%에서 올해 79.4%로 3%p 가까이 올랐습니다.

보험업계는 올해 4월 평균 기온이 높아지자 나들이객이 늘면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악화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4월 자동차 보험 손해율 80% 넘겨 “나들이객 늘면서 악화”
    • 입력 2024-05-21 17:44:49
    • 수정2024-05-21 17:45:14
    경제
지난달 대형 손해보험사들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손익분기점으로 여겨지는 80%를 넘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손해율이 오르는 것은 보험사가 보험료로 받은 돈보다 보험금으로 지급한 금액 등 손해액이 커진다는 의미로 보험사의 영업수지가 악화한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오늘(21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삼성화재, DB손해보험, 현대해상, 메리츠화재, KB손해보험 등 대형 5개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평균 80.5%로, 지난해 같은 달 76.1%였던 것과 비교하면 4%p 넘게 올랐습니다.

회사별로 보면 현대해상이 82.1%, KB손해보험이 81.5%, DB손해보험 81%로 세 개 회사의 손해율이 80%를 넘었고 메리츠화재와 삼성화재도 각각 78.8%, 78.9%의 손해율로 80%에 육박했습니다.

이에 따라 5개사의 1∼4월 누계 손해율도 작년 76.8%에서 올해 79.4%로 3%p 가까이 올랐습니다.

보험업계는 올해 4월 평균 기온이 높아지자 나들이객이 늘면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악화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