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대사 “일본 민중 불속으로” 발언에 일본 “극히 부적절”

입력 2024.05.21 (21:25) 수정 2024.05.21 (21:3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우장하오 주일 중국대사가 타이완 문제와 관련해 일본이 중국 분열에 가담하면 “일본 민중이 불 속으로 끌려들어 가게 된다”고 발언한 데 대해 일본 정부가 엄중히 항의했다고 교도통신이 오늘(21일)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정부가 외교 경로를 통해 “극히 부적절하다”고 항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우 대사는 어제 친타이완 초당파 일본 국회의원 모임인 ‘일화(日華)의원간담회’ 소속 의원 31명이 타이완 타이베이에서 열린 라이칭더 타이완 신임 총통 취임식에 참석하자 “공공연히 타이완 독립 세력에 가담하는 것으로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일본이 중국 분열을 기도하는 전차에 묶이면 일본 민중이 불 속으로 끌려들어 가게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우 대사는 앞서 지난해 4월에도 타이완 유사시를 일본의 안전보장과 연결하는 시각에 대해 “중국 내정 문제를 일본의 안보와 연계시키는 것”이라고 비판하며 “극히 유해하며 일본 민중이 불 속으로 끌려들어 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에 하야시 요시마사 당시 일본 외무상은 “주일 대사의 발언으로는 매우 부적절하다”며 “외교 경로를 통해 중국에 엄중히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교도=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중국대사 “일본 민중 불속으로” 발언에 일본 “극히 부적절”
    • 입력 2024-05-21 21:25:53
    • 수정2024-05-21 21:38:21
    국제
우장하오 주일 중국대사가 타이완 문제와 관련해 일본이 중국 분열에 가담하면 “일본 민중이 불 속으로 끌려들어 가게 된다”고 발언한 데 대해 일본 정부가 엄중히 항의했다고 교도통신이 오늘(21일)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정부가 외교 경로를 통해 “극히 부적절하다”고 항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우 대사는 어제 친타이완 초당파 일본 국회의원 모임인 ‘일화(日華)의원간담회’ 소속 의원 31명이 타이완 타이베이에서 열린 라이칭더 타이완 신임 총통 취임식에 참석하자 “공공연히 타이완 독립 세력에 가담하는 것으로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일본이 중국 분열을 기도하는 전차에 묶이면 일본 민중이 불 속으로 끌려들어 가게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우 대사는 앞서 지난해 4월에도 타이완 유사시를 일본의 안전보장과 연결하는 시각에 대해 “중국 내정 문제를 일본의 안보와 연계시키는 것”이라고 비판하며 “극히 유해하며 일본 민중이 불 속으로 끌려들어 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에 하야시 요시마사 당시 일본 외무상은 “주일 대사의 발언으로는 매우 부적절하다”며 “외교 경로를 통해 중국에 엄중히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교도=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