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타이완에 무기 판매’ 미국 군수기업 12곳 제재

입력 2024.05.22 (18:18) 수정 2024.05.22 (20:0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타이완에 대한 무기 판매 등을 이유로 미국 군수기업 12곳을 제재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오늘(22일) 홈페이지에 게시한 외교부령 공고문을 통해 미국 군수기업 12곳과 기업 고위임원 10명에 대해 자산동결과 입국 불허 등의 제재를 시행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제재 대상 기업은 록히드마틴 미사일·파이어 컨트롤, 제너럴 다이내믹스 인포메이션 테크놀로지, 인터코스탈 일렉트로닉스, 시스템 스터디스 앤 시뮬레이션, 아이언마운틴 설루션 등 12개 업체입니다.

중국 정부는 이들의 중국 내 자산을 동결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또 군수기업 노스럽 그러먼과 제너럴 다이내믹스의 주요 임원 10명에 대해 중국과 홍콩, 마카오에 대한 입국금지 조처를 내렸습니다.

이 결정은 오늘부터 발효됐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은 계속해서 중국의 타이완 지역에 무기를 판매하고 있다”며 이는 ‘하나의 중국’ 원칙과 미·중 간 3대 주요 공동성명을 심각하게 위반해 중국의 내정을 간섭한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이어 “미국은 한동안 우크라이나 위기에 대한 중국의 객관적이고 공정한 입장과 건설적인 역할을 무시하고 소위 러시아 관련 요인을 근거로 다수 중국 기업에 불법·일방적 제재를 가하고 괴롭힘을 자행해 왔다”며 이는 중국 기업과 기관, 개인의 정당한 권익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행위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는 이번 조치가 타이완에 대한 무기판매와 우크라이나 전쟁을 고리로 한 미국의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 조치에 대한 대응 성격으로 이뤄졌다는 점을 공식화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중국은 앞서 라이칭더 타이완 총통 취임 당일인 20일 타이완에 대한 무기 판매에 관여했다는 이유로 미국 보잉사 방산·우주 부문 등 미국 방산업체들을 제재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중국, ‘타이완에 무기 판매’ 미국 군수기업 12곳 제재
    • 입력 2024-05-22 18:18:57
    • 수정2024-05-22 20:04:49
    국제
중국이 타이완에 대한 무기 판매 등을 이유로 미국 군수기업 12곳을 제재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오늘(22일) 홈페이지에 게시한 외교부령 공고문을 통해 미국 군수기업 12곳과 기업 고위임원 10명에 대해 자산동결과 입국 불허 등의 제재를 시행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제재 대상 기업은 록히드마틴 미사일·파이어 컨트롤, 제너럴 다이내믹스 인포메이션 테크놀로지, 인터코스탈 일렉트로닉스, 시스템 스터디스 앤 시뮬레이션, 아이언마운틴 설루션 등 12개 업체입니다.

중국 정부는 이들의 중국 내 자산을 동결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또 군수기업 노스럽 그러먼과 제너럴 다이내믹스의 주요 임원 10명에 대해 중국과 홍콩, 마카오에 대한 입국금지 조처를 내렸습니다.

이 결정은 오늘부터 발효됐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은 계속해서 중국의 타이완 지역에 무기를 판매하고 있다”며 이는 ‘하나의 중국’ 원칙과 미·중 간 3대 주요 공동성명을 심각하게 위반해 중국의 내정을 간섭한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이어 “미국은 한동안 우크라이나 위기에 대한 중국의 객관적이고 공정한 입장과 건설적인 역할을 무시하고 소위 러시아 관련 요인을 근거로 다수 중국 기업에 불법·일방적 제재를 가하고 괴롭힘을 자행해 왔다”며 이는 중국 기업과 기관, 개인의 정당한 권익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행위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는 이번 조치가 타이완에 대한 무기판매와 우크라이나 전쟁을 고리로 한 미국의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 조치에 대한 대응 성격으로 이뤄졌다는 점을 공식화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중국은 앞서 라이칭더 타이완 총통 취임 당일인 20일 타이완에 대한 무기 판매에 관여했다는 이유로 미국 보잉사 방산·우주 부문 등 미국 방산업체들을 제재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