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교 행사서 “섹시 댄스 추자”…반발에 “계집X들 말이 많아” 막말

입력 2024.05.28 (07:0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울산 동구에 있는 한 고등학교는 해마다 체육대회 행사를 합니다. 1, 2학년 학생들이 모여 이른바 '군무'를 선보이기도 합니다. 3학년들은 학생들을 모아 통솔하는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한 단체 채팅방에서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어떤 곡에 춤을 출지를 정하는 과정에서 "섹시한 춤을 추자"라는 제안이 있었고, 일부 여학생들이 반발했습니다. 그런데 한 3학년 학생이 "그냥 엉덩이 흔들면 되지 말이 많아 계집 X 들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직도 1, 2학년 학생들은 충격에 휩싸여 있습니다. 하지만 학교는 예정대로 체육대회 춤 행사를 진행합니다.

■민망해 보여도 다 같이 추면 추억?


학생 한 명은 단체 대화방에 곡과 안무를 이야기하며 "저렇게 봤을 땐 민망해 보일 거다"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1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다 같이 추면 다 추억이니까 너무 부정적으로 보지 말라"고 덧붙였습니다. 다른 학생은 "너무 섹시해서 선생님들이 당황할거다"라고 했고, 한 3학년 학생은 "섹시한 사람이 없는데 어떻게 당황하냐"며 춤추는 학생들을 놀리기도 했습니다. 결국 1, 2학년 학생 대부분은 주말도 반납하고 춤 연습을 했습니다.

한편 1, 2학년 학생들을 '계집 X'이라고 발언했던 학생은 단체 채팅방에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친구의 휴대전화를 보다가 춤 문제로 언쟁을 벌이는 걸 봤고, '3학년'만 있는 방인 줄 알고 장난식으로 그런 말을 올렸다가 모두가 모인 방인 걸 알자마자 즉시 지웠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분위기를 흩트린 것 같아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해당 단체방에는 춤을 추기로 한 여학생들을 포함해 140명이 참여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1, 2학년 학생들은 "좋지 않은 기억을 어떻게 '추억'이라 부를 수 있겠느냐"며 답답한 심정을 드러냈습니다. 학교에서 "춤 참여는 자율"이라고 했지만, 불이익을 당할까봐 행사에서 빠지는 걸 두려워하고 있었습니다. 사건이 생긴 이후에도 학생들을 비하한 3학년 학생은 '단체 채팅방'에 남아 있었습니다.

■학교 측 "생활 선도위원회 개최"…그래도 춤 공연은 '진행'


문제를 인지한 학교 측은 "성 문제에 대해서는 예민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조만간 생활 선도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해당 발언을 한 학생은 같은 조에서 춤과 관련한 행사에 참여하지 않는다"며, 분리 조치가 이루어졌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선생님들이 문제를 인지하고, 선도위가 열린다는 말이 오갈 때도 그 학생은 단체 채팅방에 있었습니다. 온라인에서도 분리 조치가 있었어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학생들끼리 모여있는 방이다 보니 학교 차원에서 강제할 권한은 없었다. 아직 처벌이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에서 채팅방에서 '나가라'고 했다가는 학생 측에서도 반발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학교 측에 춤 공연을 계획대로 진행할 것인지도 물었습니다. "학생 자치회의 활동이기 때문에 개입할 수 없고, 학생들이 원할 경우에만 참여하도록 독려해 공연은 예정대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학생 자치회에서 내린 결정이기 때문에 존중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1, 2학년 학생 일부는 "사과 자체도 성의 있는 사과가 아니었다"며, 연습을 나가는 게 너무 싫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다음 달 7일, 해당 고등학교 학생들은 체육대회와 공연을 진행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고등학교 행사서 “섹시 댄스 추자”…반발에 “계집X들 말이 많아” 막말
    • 입력 2024-05-28 07:00:26
    심층K

울산 동구에 있는 한 고등학교는 해마다 체육대회 행사를 합니다. 1, 2학년 학생들이 모여 이른바 '군무'를 선보이기도 합니다. 3학년들은 학생들을 모아 통솔하는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한 단체 채팅방에서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어떤 곡에 춤을 출지를 정하는 과정에서 "섹시한 춤을 추자"라는 제안이 있었고, 일부 여학생들이 반발했습니다. 그런데 한 3학년 학생이 "그냥 엉덩이 흔들면 되지 말이 많아 계집 X 들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직도 1, 2학년 학생들은 충격에 휩싸여 있습니다. 하지만 학교는 예정대로 체육대회 춤 행사를 진행합니다.

■민망해 보여도 다 같이 추면 추억?


학생 한 명은 단체 대화방에 곡과 안무를 이야기하며 "저렇게 봤을 땐 민망해 보일 거다"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1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다 같이 추면 다 추억이니까 너무 부정적으로 보지 말라"고 덧붙였습니다. 다른 학생은 "너무 섹시해서 선생님들이 당황할거다"라고 했고, 한 3학년 학생은 "섹시한 사람이 없는데 어떻게 당황하냐"며 춤추는 학생들을 놀리기도 했습니다. 결국 1, 2학년 학생 대부분은 주말도 반납하고 춤 연습을 했습니다.

한편 1, 2학년 학생들을 '계집 X'이라고 발언했던 학생은 단체 채팅방에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친구의 휴대전화를 보다가 춤 문제로 언쟁을 벌이는 걸 봤고, '3학년'만 있는 방인 줄 알고 장난식으로 그런 말을 올렸다가 모두가 모인 방인 걸 알자마자 즉시 지웠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분위기를 흩트린 것 같아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해당 단체방에는 춤을 추기로 한 여학생들을 포함해 140명이 참여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1, 2학년 학생들은 "좋지 않은 기억을 어떻게 '추억'이라 부를 수 있겠느냐"며 답답한 심정을 드러냈습니다. 학교에서 "춤 참여는 자율"이라고 했지만, 불이익을 당할까봐 행사에서 빠지는 걸 두려워하고 있었습니다. 사건이 생긴 이후에도 학생들을 비하한 3학년 학생은 '단체 채팅방'에 남아 있었습니다.

■학교 측 "생활 선도위원회 개최"…그래도 춤 공연은 '진행'


문제를 인지한 학교 측은 "성 문제에 대해서는 예민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조만간 생활 선도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해당 발언을 한 학생은 같은 조에서 춤과 관련한 행사에 참여하지 않는다"며, 분리 조치가 이루어졌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선생님들이 문제를 인지하고, 선도위가 열린다는 말이 오갈 때도 그 학생은 단체 채팅방에 있었습니다. 온라인에서도 분리 조치가 있었어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학생들끼리 모여있는 방이다 보니 학교 차원에서 강제할 권한은 없었다. 아직 처벌이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에서 채팅방에서 '나가라'고 했다가는 학생 측에서도 반발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학교 측에 춤 공연을 계획대로 진행할 것인지도 물었습니다. "학생 자치회의 활동이기 때문에 개입할 수 없고, 학생들이 원할 경우에만 참여하도록 독려해 공연은 예정대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학생 자치회에서 내린 결정이기 때문에 존중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1, 2학년 학생 일부는 "사과 자체도 성의 있는 사과가 아니었다"며, 연습을 나가는 게 너무 싫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다음 달 7일, 해당 고등학교 학생들은 체육대회와 공연을 진행합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