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대남 오물 풍선’ 추정 물체 260여 개 관측”

입력 2024.05.29 (10:50) 수정 2024.05.29 (16:0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살포한 것으로 보이는 '대남 오물 풍선'이 전국에서 260여 개 발견됐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29일) 오후 4시 기준 '대남 오물 풍선'이 강원도와 경기도, 경상도, 전라도 ,충청도 등 전국에서 260여 개가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현재 공중에 떠 있는 오물 풍선은 없다고 전했습니다.

합참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대남 오물 풍선'은 흰색 대형 풍선 2개에 비닐봉투를 매달아 놓은 형태입니다.

봉투 안에는 종이조각과 쓰레기, 거름으로 추정되는 오물 등이 들어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풍선과 비닐봉지를 연결하는 끈에는 일정 시간이 지나면 터지도록 타이머와 기폭장치가 달려 있었습니다.

대남 비방 메시지나 전단 형태의 인쇄물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합참은 "북한은 어제(28일) 야간부터 다량의 풍선을 대한민국에 살포하고 있다"며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대남전단 살포 시 대응체계를 갖추고 있었으며, 사전에 경찰·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협조하여 국민안전대책을 강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의 대남풍선은 민가지역 뿐만 아니라 공항, 고속도로 등에 낙하될 수 있어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며, 실제로 2016년에는 차량 및 주택(지붕) 등이 파손된 사례가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합참은 "이에 따라 우리 군은 어제 야간 최초 식별시부터 유관기관에 상황을 전파하고 언론 공지 했으며, 현장 부대에서 경기·강원 일부지역을 대상으로 대국민 안전문자 발송을 지자체에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지상에 낙하된 풍선은 군의 화생방신속대응팀(CRRT)과 폭발물 처리반(EOD)이 출동하여 수거하고 있고, 현재까지 확인한 바로는 오물, 쓰레기 등이 포함되어 있었으며, 관련 기관에서 정밀분석 중에 있다"고 전했습니다.

합참은 "이러한 북한의 행위는 국제법을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며,우리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라면서 "북한 풍선으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 있으며, 북한의 반인륜적이고 저급한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우리 군은 국토부, 행안부, 경찰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우리 국민의 안전대책을 강구할 것이며, 유엔사와도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합참은 "미상 물체 식별 시 접촉하지 말고 가까운 군부대 또는 경찰에 신고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26일 국내 대북 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에 맞대응하겠다며 "수많은 휴지장과 오물짝들이 곧 한국 국경 지역과 종심 지역에 살포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함동참모본부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합참 “‘대남 오물 풍선’ 추정 물체 260여 개 관측”
    • 입력 2024-05-29 10:50:46
    • 수정2024-05-29 16:08:31
    정치
북한이 살포한 것으로 보이는 '대남 오물 풍선'이 전국에서 260여 개 발견됐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29일) 오후 4시 기준 '대남 오물 풍선'이 강원도와 경기도, 경상도, 전라도 ,충청도 등 전국에서 260여 개가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현재 공중에 떠 있는 오물 풍선은 없다고 전했습니다.

합참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대남 오물 풍선'은 흰색 대형 풍선 2개에 비닐봉투를 매달아 놓은 형태입니다.

봉투 안에는 종이조각과 쓰레기, 거름으로 추정되는 오물 등이 들어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풍선과 비닐봉지를 연결하는 끈에는 일정 시간이 지나면 터지도록 타이머와 기폭장치가 달려 있었습니다.

대남 비방 메시지나 전단 형태의 인쇄물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합참은 "북한은 어제(28일) 야간부터 다량의 풍선을 대한민국에 살포하고 있다"며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대남전단 살포 시 대응체계를 갖추고 있었으며, 사전에 경찰·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협조하여 국민안전대책을 강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의 대남풍선은 민가지역 뿐만 아니라 공항, 고속도로 등에 낙하될 수 있어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며, 실제로 2016년에는 차량 및 주택(지붕) 등이 파손된 사례가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합참은 "이에 따라 우리 군은 어제 야간 최초 식별시부터 유관기관에 상황을 전파하고 언론 공지 했으며, 현장 부대에서 경기·강원 일부지역을 대상으로 대국민 안전문자 발송을 지자체에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지상에 낙하된 풍선은 군의 화생방신속대응팀(CRRT)과 폭발물 처리반(EOD)이 출동하여 수거하고 있고, 현재까지 확인한 바로는 오물, 쓰레기 등이 포함되어 있었으며, 관련 기관에서 정밀분석 중에 있다"고 전했습니다.

합참은 "이러한 북한의 행위는 국제법을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며,우리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라면서 "북한 풍선으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 있으며, 북한의 반인륜적이고 저급한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우리 군은 국토부, 행안부, 경찰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우리 국민의 안전대책을 강구할 것이며, 유엔사와도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합참은 "미상 물체 식별 시 접촉하지 말고 가까운 군부대 또는 경찰에 신고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26일 국내 대북 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에 맞대응하겠다며 "수많은 휴지장과 오물짝들이 곧 한국 국경 지역과 종심 지역에 살포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함동참모본부 제공]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