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물 섞인 북한 ‘대남 풍선’ 전국 곳곳에서 발견

입력 2024.05.29 (17:18) 수정 2024.05.29 (19:4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북한이 대남 전단 살포용으로 날려보낸 풍선이 전국 곳곳에서 발견됐습니다.

쓰레기와 오물이 섞인 비닐 봉투가 매달린 형태인데요.

군 당국은 접촉하지 말고 발견 즉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임종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어제 야간부터 다량의 풍선을 대한민국에 살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풍선이 경기도와 강원도 뿐만 아니라 충청과 경상도, 전라도 까지 전국 곳곳에서 260여개가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6일 국내 대북 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에 맞대응하겠다며 "수많은 휴지장과 오물짝들이 곧 한국 국경 지역과 종심 지역에 살포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습니다.

합참이 수거한 물체 사진을 보면 하얀색의 대형 풍선 두개에 비닐봉투를 매단 모습입니다.

봉투 안에는 각종 쓰레기와 거름으로 추정되는 오물 등이 담겨 있었습니다.

군은 화생방신속대응팀과 폭발물 처리반을 동원해 수거 작업에 나섰습니다.

경기도 13개 시군에서는 북한 대남 전단 추정 미상물체가 식별됐다며 야외활동을 자제하라는 재난문자가 발송됐습니다.

합참은 "북한의 행위가 국제법을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라면서 "반인륜적이고 저급한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이런 물체를 발견하면 접촉하지 말고 가까운 군부대 또는 경찰에 신고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북한은 앞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남쪽으로 오물이 섞인 전단을 살포한 바 있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영상편집:김근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오물 섞인 북한 ‘대남 풍선’ 전국 곳곳에서 발견
    • 입력 2024-05-29 17:18:02
    • 수정2024-05-29 19:43:19
    뉴스 5
[앵커]

북한이 대남 전단 살포용으로 날려보낸 풍선이 전국 곳곳에서 발견됐습니다.

쓰레기와 오물이 섞인 비닐 봉투가 매달린 형태인데요.

군 당국은 접촉하지 말고 발견 즉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임종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어제 야간부터 다량의 풍선을 대한민국에 살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풍선이 경기도와 강원도 뿐만 아니라 충청과 경상도, 전라도 까지 전국 곳곳에서 260여개가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6일 국내 대북 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에 맞대응하겠다며 "수많은 휴지장과 오물짝들이 곧 한국 국경 지역과 종심 지역에 살포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습니다.

합참이 수거한 물체 사진을 보면 하얀색의 대형 풍선 두개에 비닐봉투를 매단 모습입니다.

봉투 안에는 각종 쓰레기와 거름으로 추정되는 오물 등이 담겨 있었습니다.

군은 화생방신속대응팀과 폭발물 처리반을 동원해 수거 작업에 나섰습니다.

경기도 13개 시군에서는 북한 대남 전단 추정 미상물체가 식별됐다며 야외활동을 자제하라는 재난문자가 발송됐습니다.

합참은 "북한의 행위가 국제법을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라면서 "반인륜적이고 저급한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이런 물체를 발견하면 접촉하지 말고 가까운 군부대 또는 경찰에 신고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북한은 앞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남쪽으로 오물이 섞인 전단을 살포한 바 있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영상편집:김근환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