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사 사건 담당’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반부패2부장 유임

입력 2024.05.29 (17:40) 수정 2024.05.29 (19:0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 관련한 수사를 담당하는 검찰 수사팀 부장들이 유임됐습니다.

법무부는 오늘(29일) 고검검사급(차·부장검사) 검사 514명에 대한 전보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 관련 사건 수사를 이끄는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에는 박승환(사법연수원 32기) 법무부 정책기획단장, 4차장검사에는 조상원(32기) 대구지검 2차장검사가 각각 임명됐습니다.

김 여사의 고가 가방 의혹 수사를 이끌 박승환 신임 서울중앙지검 1차장은 법무부 검찰국 형사기획과 검사,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 대검 범죄수익환수과장, 서울중앙지검 범죄수익환수부장 등을 지낸 대표적인 '기획통'으로 분류됩니다.

2022년부터 서울중앙지검 공보담당관을 맡았고, 지난해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으로 보임했습니다.

김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등 특별수사를 지휘할 조상원 신임 서울중앙지검 4차장은 '윤석열 키즈'로 불립니다.

2016년 윤 대통령이 수사팀장으로 있던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특별검사팀에 파견돼 근무했고, 이듬해 윤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이 되자 중앙지검 부부장검사로 보임됐습니다.

이후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장으로 라임자산운용 비리 의혹을 수사했고, 성남지청 차장검사로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성남FC 불법 후원금 의혹을 수사하며 당시 성남지청장이던 이창수 서울중앙지검장과 손발을 맞췄습니다.

2차장검사에는 공봉숙(32기) 여주지청장, 3차장검사에는 이성식(32기) 서울북부지검 부부장이 보임됐습니다.

김건희 여사의 '고가 가방 수수 의혹'과 문재인 전 대통령 배우자 김정숙 여사의 '외유성 인도 타지마할 출장 의혹' 등을 직접 수사하는 김승호(33기) 형사1부장은 유임됐습니다.

또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등을 맡은 최재훈(34기) 반부패수사2부장도 자리를 지켰습니다.

지난 13일 단행된 검사장급 승진·전보 인사로 서울중앙지검 1·4차장이 모두 교체됐을 때 불거졌던 김 여사 관련 수사를 막기 위한 인사라는 비판을 불식시키기 위한 조치로 해석됩니다.

이준동(34기) 중앙지검 형사5부장은 반부패1부장으로 이동해 대장동 ·대선여론조작 의혹 사건 등을 맡게 됩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 전 사위의 '타이이스타젯 특혜 채용' 의혹을 수사했던 이승학(36기) 전주지검 형사3부장은 대장동 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반부패수사3부로 배치됐습니다.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공공수사2부장 자리에는 조민우(34기) 법무부 공공형사과장이 왔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쌍방울 그룹 대북송금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현욱(35기) 수원지검 형사6부장은 유임됐습니다.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수사하는 수원지검 공공수사부장은 허훈(35기) 성남지청 형사1부장으로 교체됐습니다.

법무부·대검찰청·서울중앙지검 공보라인도 모두 교체됐습니다.

'검찰총장의 입' 역할을 해온 박혁수(32기) 대검 대변인은 인천지검 1차장으로 이동하고, 이응철(33기) 순천지청 차장이 대변인 자리를 이어받습니다.

서울서부지검 차장으로 가는 신동원(33기) 법무부 대변인 자리는 노선균(35기) 서울중앙지검 기획담당관이 보임합니다.

김종우(33기) 서울중앙지검 공보관은 서울남부지검 2차장에 배치됐고, 이준호(34기) 대검 형사1과장이 자리를 맡습니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는 대검검사급 검사 신규 보임 및 사직 등으로 인한 고검검사급 보직의 공석을 충원하고, 그에 따른 후속 전보 조처를 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주요 현안 사건 담당 부서장들을 유임시키고, 부부장검사는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전보 대상에서 제외해 업무 연속성이 유지되도록 했다"며 "그간의 인사 기조에 따라 적재적소 인사를 실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김여사 사건 담당’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반부패2부장 유임
    • 입력 2024-05-29 17:40:19
    • 수정2024-05-29 19:08:50
    사회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 관련한 수사를 담당하는 검찰 수사팀 부장들이 유임됐습니다.

법무부는 오늘(29일) 고검검사급(차·부장검사) 검사 514명에 대한 전보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 관련 사건 수사를 이끄는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에는 박승환(사법연수원 32기) 법무부 정책기획단장, 4차장검사에는 조상원(32기) 대구지검 2차장검사가 각각 임명됐습니다.

김 여사의 고가 가방 의혹 수사를 이끌 박승환 신임 서울중앙지검 1차장은 법무부 검찰국 형사기획과 검사,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 대검 범죄수익환수과장, 서울중앙지검 범죄수익환수부장 등을 지낸 대표적인 '기획통'으로 분류됩니다.

2022년부터 서울중앙지검 공보담당관을 맡았고, 지난해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으로 보임했습니다.

김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등 특별수사를 지휘할 조상원 신임 서울중앙지검 4차장은 '윤석열 키즈'로 불립니다.

2016년 윤 대통령이 수사팀장으로 있던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특별검사팀에 파견돼 근무했고, 이듬해 윤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이 되자 중앙지검 부부장검사로 보임됐습니다.

이후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장으로 라임자산운용 비리 의혹을 수사했고, 성남지청 차장검사로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성남FC 불법 후원금 의혹을 수사하며 당시 성남지청장이던 이창수 서울중앙지검장과 손발을 맞췄습니다.

2차장검사에는 공봉숙(32기) 여주지청장, 3차장검사에는 이성식(32기) 서울북부지검 부부장이 보임됐습니다.

김건희 여사의 '고가 가방 수수 의혹'과 문재인 전 대통령 배우자 김정숙 여사의 '외유성 인도 타지마할 출장 의혹' 등을 직접 수사하는 김승호(33기) 형사1부장은 유임됐습니다.

또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등을 맡은 최재훈(34기) 반부패수사2부장도 자리를 지켰습니다.

지난 13일 단행된 검사장급 승진·전보 인사로 서울중앙지검 1·4차장이 모두 교체됐을 때 불거졌던 김 여사 관련 수사를 막기 위한 인사라는 비판을 불식시키기 위한 조치로 해석됩니다.

이준동(34기) 중앙지검 형사5부장은 반부패1부장으로 이동해 대장동 ·대선여론조작 의혹 사건 등을 맡게 됩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 전 사위의 '타이이스타젯 특혜 채용' 의혹을 수사했던 이승학(36기) 전주지검 형사3부장은 대장동 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반부패수사3부로 배치됐습니다.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공공수사2부장 자리에는 조민우(34기) 법무부 공공형사과장이 왔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쌍방울 그룹 대북송금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현욱(35기) 수원지검 형사6부장은 유임됐습니다.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수사하는 수원지검 공공수사부장은 허훈(35기) 성남지청 형사1부장으로 교체됐습니다.

법무부·대검찰청·서울중앙지검 공보라인도 모두 교체됐습니다.

'검찰총장의 입' 역할을 해온 박혁수(32기) 대검 대변인은 인천지검 1차장으로 이동하고, 이응철(33기) 순천지청 차장이 대변인 자리를 이어받습니다.

서울서부지검 차장으로 가는 신동원(33기) 법무부 대변인 자리는 노선균(35기) 서울중앙지검 기획담당관이 보임합니다.

김종우(33기) 서울중앙지검 공보관은 서울남부지검 2차장에 배치됐고, 이준호(34기) 대검 형사1과장이 자리를 맡습니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는 대검검사급 검사 신규 보임 및 사직 등으로 인한 고검검사급 보직의 공석을 충원하고, 그에 따른 후속 전보 조처를 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주요 현안 사건 담당 부서장들을 유임시키고, 부부장검사는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전보 대상에서 제외해 업무 연속성이 유지되도록 했다"며 "그간의 인사 기조에 따라 적재적소 인사를 실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