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급휴가에 퇴사까지’…남은 사람들이 짊어진 의료 공백 부담

입력 2024.05.29 (21:36) 수정 2024.05.29 (22:2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해 전공의들이 집단 사직서를 낸 지 100일이 됐습니다.

전공의가 떠난 이른바 '빅5' 병원만 보면 수술은 절반으로, 외래 진료는 20%가량 줄었습니다.

내년도 의대 증원은 사실상 확정됐는데 전공의들의 복귀 조짐은 눈에 띄지 않습니다.

석 달 넘게 이어진 의료공백 속에서 병원을 지킨 의사와 간호사, 직원들도 고통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가장 큰 피해자인 환자들, 자신들을 목적 달성의 수단으로 보지 말아달라고 호소합니다.

주현지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집단 사직 사태 이후 의료 공백의 부담은 간호사에게 넘겨졌습니다.

처음에는 의사 업무를 일부 대신할 진료지원(PA) 간호사로 투입됐다가, 병원 경영이 악화 되자 무급휴가 대상이 됐습니다.

공공병원 5년 차 간호사인 A 씨는 갑자기 연차 쓰라는 요구를 받기 일쑤입니다.

[공공병원 간호사/음성변조 : "당장 환자는 이만큼밖에 없는데 (간호사가) 이렇게 많이 출근할 필요가 없다 하면서 원래 짜여진 스케줄 이외에 '오늘 환자가 별로 없으니까 너 쉴래?', '너 연차 사용할래?'"]

당장 생계를 걱정해야 하는 병원 노동자들도 적지 않습니다.

대형병원들이 수술과 입원을 모두 줄이면서, 간병 일자리는 반 토막 수준.

이 병원 간병인 수는 150명에서 이제 50명으로 줄었습니다.

[문명순/서울대병원 희망간병분회장 : "(일당이) 하루에 13만 원, 2~3일 하면 얼마예요? 그렇게 해서 30만 원 정도밖에 안 되는 임금으로 한 달을 버티는 분들도 있고요."]

하지만 누구보다 지난 100일을 고통스럽게 버텨온 건 환자들입니다.

희귀암 환자들이 모인 SNS에서는 불안감을 호소하는 글이 끊이지 않습니다.

[진미향/한국신경내분비종양환우회 대표 : "환자를 그냥 환자로 봐 줬으면 좋겠습니다. 어떤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그런 수단이나 이런 게 아니라..."]

환자와 남은 의료진 등이 기약 없는 기다림에 지쳐가는 가운데, 정부와 의사단체 간 대화는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주현지입니다.

촬영기자:홍병국 정형철/영상편집:송화인/화면제공:한국신경내분비종양환우회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무급휴가에 퇴사까지’…남은 사람들이 짊어진 의료 공백 부담
    • 입력 2024-05-29 21:36:48
    • 수정2024-05-29 22:26:49
    뉴스 9
[앵커]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해 전공의들이 집단 사직서를 낸 지 100일이 됐습니다.

전공의가 떠난 이른바 '빅5' 병원만 보면 수술은 절반으로, 외래 진료는 20%가량 줄었습니다.

내년도 의대 증원은 사실상 확정됐는데 전공의들의 복귀 조짐은 눈에 띄지 않습니다.

석 달 넘게 이어진 의료공백 속에서 병원을 지킨 의사와 간호사, 직원들도 고통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가장 큰 피해자인 환자들, 자신들을 목적 달성의 수단으로 보지 말아달라고 호소합니다.

주현지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집단 사직 사태 이후 의료 공백의 부담은 간호사에게 넘겨졌습니다.

처음에는 의사 업무를 일부 대신할 진료지원(PA) 간호사로 투입됐다가, 병원 경영이 악화 되자 무급휴가 대상이 됐습니다.

공공병원 5년 차 간호사인 A 씨는 갑자기 연차 쓰라는 요구를 받기 일쑤입니다.

[공공병원 간호사/음성변조 : "당장 환자는 이만큼밖에 없는데 (간호사가) 이렇게 많이 출근할 필요가 없다 하면서 원래 짜여진 스케줄 이외에 '오늘 환자가 별로 없으니까 너 쉴래?', '너 연차 사용할래?'"]

당장 생계를 걱정해야 하는 병원 노동자들도 적지 않습니다.

대형병원들이 수술과 입원을 모두 줄이면서, 간병 일자리는 반 토막 수준.

이 병원 간병인 수는 150명에서 이제 50명으로 줄었습니다.

[문명순/서울대병원 희망간병분회장 : "(일당이) 하루에 13만 원, 2~3일 하면 얼마예요? 그렇게 해서 30만 원 정도밖에 안 되는 임금으로 한 달을 버티는 분들도 있고요."]

하지만 누구보다 지난 100일을 고통스럽게 버텨온 건 환자들입니다.

희귀암 환자들이 모인 SNS에서는 불안감을 호소하는 글이 끊이지 않습니다.

[진미향/한국신경내분비종양환우회 대표 : "환자를 그냥 환자로 봐 줬으면 좋겠습니다. 어떤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그런 수단이나 이런 게 아니라..."]

환자와 남은 의료진 등이 기약 없는 기다림에 지쳐가는 가운데, 정부와 의사단체 간 대화는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주현지입니다.

촬영기자:홍병국 정형철/영상편집:송화인/화면제공:한국신경내분비종양환우회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