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만 모르는 로또의 비밀…“로또 ‘쪽박 번호’ 있다”

입력 2024.05.30 (17:2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간혹 길을 걷다 보면 로또 당첨자를 다수 배출했다며 '1등 다수 당첨'이라 내건 복권 판매점의 홍보물을 볼 수 있습니다.

이들은 '로또 명당'이라 불리며, 수많은 사람들을 끌어 들이기도 합니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가 오늘(30일) 이처럼 한 곳 혹은 한 당첨 회차에 당첨이 몰리는 이유를 설명하고 나섰습니다.

■ 한 회에 여러 당첨자 발생 이유는?…"선호 번호 당첨 때문"

복권위의 설명은 여러 사람이 (무의식적·공통적으로) 선호하는 특정 번호 조합이 있고, 해당 번호가 당첨 번호가 되는 회차에는 다수 당첨자가 발생한다는 겁니다.

예를 들어 지난해 3월 2등 당첨자가 무려 664명 발생해 조작 논란이 불거진 로또 1,057회를 분석해보겠습니다.

당시 사람들이 선택한 번호 조합 1등은 4번째 세로 열을 쭉 이은 경우였습니다. 이처럼 단순히 세로나 대각선으로 줄지어있는 번호를 넣거나, 직전 1등 당첨번호를 다시 한번 찍어보는 것을 많은 사람이 선호합니다.


08, 12, 13, 19, 27, 40의 번호 조합이 선호도 264등으로 많은 사람의 선택을 받는 데도 이유가 있습니다.

이 번호는 2016년 1월 미국 파워볼 역사상 최대 당첨금이 나온 당시 번호(4, 8, 19, 27, 34, 10)와 비슷합니다.

복권을 사는 사람들이 그런 행운을 바라는 마음으로 많이 선택했겠죠.

그런데 2023년 3월 로또 1,057회 2등 당첨 번호(08, 13, 19, 27, 40, 45 + 12) 가 우연히 이 번호 조합과 상당수 일치했습니다.

그 회차에서 2등 당첨자가 무려 664건 나온 배경입니다.

복권위는 우리나라 말고도 특정 배수 혹은 연속 숫자가 당첨번호가 돼 당첨자가 쏠린 경우가 필리핀과 영국 등에서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 이용자 규모↑이월 확률 ↓…"선택 안 된 번호조합 7개뿐"

미국 파워볼을 보면 1등 당첨자가 없어 당첨액이 이월돼 점점 커지는 데 반해 우리나라 로또는 2011년 10월 이후 이월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로또의 '인기'가 올라가서입니다.

초기 로또가 10회차 평균 약 2백만 건 팔렸지만, 지금은 1억 건으로 50배 가까이 판매량이 뛰었습니다.

지난해 전체 복권 판매액 규모도 6조 7천억 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습니다.

사는 사람이 많아진 만큼 사람들이 선택하는 번호와 그 조합도 다양해졌죠. 대부분 그 안에서 당첨 번호가 나올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얘깁니다.

올해 2월 10일 1,106회차의 경우 사람들이 선택하지 않은 번호조합은 7개에 그쳐 이월 확률이 무려 1분의 116만 3580으로 쪼그라들었습니다.

■ 1등이 꾼 꿈은 '조상님 꿈'…"당첨 사실 안 알린다 29%"

복권위는 이와 함께 지난해 당첨자 6백 명 가운데 2백 명이 응한 설문조사 결과도 공개했습니다.

1등 당첨자, 연령별로는 40대 33%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성비는 남자가 75%로 우세했습니다.

당첨금을 어디에 사용할지에 대해서 부동산 구입이 가장 높고 대출금 상환이 뒤를 이었습니다.

당첨 사실을 알릴지에 대해서는 배우자에게 알린다가 47%를 차지했지만, 아무도 알리지 않는다도 29%에 달했습니다.

복권위는 마지막으로 이들에게 어떤 좋은 꿈을 꿨는지도 물었는데요. 조상과 관련된 꿈을 꿨다는 게 29%를 차지해 가장 많았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당신만 모르는 로또의 비밀…“로또 ‘쪽박 번호’ 있다”
    • 입력 2024-05-30 17:20:34
    심층K

간혹 길을 걷다 보면 로또 당첨자를 다수 배출했다며 '1등 다수 당첨'이라 내건 복권 판매점의 홍보물을 볼 수 있습니다.

이들은 '로또 명당'이라 불리며, 수많은 사람들을 끌어 들이기도 합니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가 오늘(30일) 이처럼 한 곳 혹은 한 당첨 회차에 당첨이 몰리는 이유를 설명하고 나섰습니다.

■ 한 회에 여러 당첨자 발생 이유는?…"선호 번호 당첨 때문"

복권위의 설명은 여러 사람이 (무의식적·공통적으로) 선호하는 특정 번호 조합이 있고, 해당 번호가 당첨 번호가 되는 회차에는 다수 당첨자가 발생한다는 겁니다.

예를 들어 지난해 3월 2등 당첨자가 무려 664명 발생해 조작 논란이 불거진 로또 1,057회를 분석해보겠습니다.

당시 사람들이 선택한 번호 조합 1등은 4번째 세로 열을 쭉 이은 경우였습니다. 이처럼 단순히 세로나 대각선으로 줄지어있는 번호를 넣거나, 직전 1등 당첨번호를 다시 한번 찍어보는 것을 많은 사람이 선호합니다.


08, 12, 13, 19, 27, 40의 번호 조합이 선호도 264등으로 많은 사람의 선택을 받는 데도 이유가 있습니다.

이 번호는 2016년 1월 미국 파워볼 역사상 최대 당첨금이 나온 당시 번호(4, 8, 19, 27, 34, 10)와 비슷합니다.

복권을 사는 사람들이 그런 행운을 바라는 마음으로 많이 선택했겠죠.

그런데 2023년 3월 로또 1,057회 2등 당첨 번호(08, 13, 19, 27, 40, 45 + 12) 가 우연히 이 번호 조합과 상당수 일치했습니다.

그 회차에서 2등 당첨자가 무려 664건 나온 배경입니다.

복권위는 우리나라 말고도 특정 배수 혹은 연속 숫자가 당첨번호가 돼 당첨자가 쏠린 경우가 필리핀과 영국 등에서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 이용자 규모↑이월 확률 ↓…"선택 안 된 번호조합 7개뿐"

미국 파워볼을 보면 1등 당첨자가 없어 당첨액이 이월돼 점점 커지는 데 반해 우리나라 로또는 2011년 10월 이후 이월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로또의 '인기'가 올라가서입니다.

초기 로또가 10회차 평균 약 2백만 건 팔렸지만, 지금은 1억 건으로 50배 가까이 판매량이 뛰었습니다.

지난해 전체 복권 판매액 규모도 6조 7천억 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습니다.

사는 사람이 많아진 만큼 사람들이 선택하는 번호와 그 조합도 다양해졌죠. 대부분 그 안에서 당첨 번호가 나올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얘깁니다.

올해 2월 10일 1,106회차의 경우 사람들이 선택하지 않은 번호조합은 7개에 그쳐 이월 확률이 무려 1분의 116만 3580으로 쪼그라들었습니다.

■ 1등이 꾼 꿈은 '조상님 꿈'…"당첨 사실 안 알린다 29%"

복권위는 이와 함께 지난해 당첨자 6백 명 가운데 2백 명이 응한 설문조사 결과도 공개했습니다.

1등 당첨자, 연령별로는 40대 33%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성비는 남자가 75%로 우세했습니다.

당첨금을 어디에 사용할지에 대해서 부동산 구입이 가장 높고 대출금 상환이 뒤를 이었습니다.

당첨 사실을 알릴지에 대해서는 배우자에게 알린다가 47%를 차지했지만, 아무도 알리지 않는다도 29%에 달했습니다.

복권위는 마지막으로 이들에게 어떤 좋은 꿈을 꿨는지도 물었는데요. 조상과 관련된 꿈을 꿨다는 게 29%를 차지해 가장 많았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