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GPS 교란 닷새째…서해 어민 “조업 차질에 어획량 줄어”

입력 2024.06.03 (06:31) 수정 2024.06.03 (06:4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북한이 어제까지 닷새째 남쪽을 향해 위성항법장치, GPS 신호를 교란하는 공격을 이어갔습니다.

GPS에 의존해 조업을 해왔던 서해 어민들의 손해도 커지고 있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어민들을 만났습니다.

[리포트]

서해 먼바다에서 조업중인 선박의 GPS 화면, 배들이 엉뚱한 위치에 한꺼번에 몰려 있습니다.

위치정보가 북방한계선 북쪽, '북한'으로 표기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박종민/인천 꽃게잡이 어민 : "(지금 어떤 상황이세요, 인천으로 들어오고 계세요?) 장비 에러 나서 지금 멈춰있는 있는 상태입니다. (위치가) NLL 근방으로 찍히다 보니까 국방부에서 'NLL 지나왔다'는 문자 발송도 받기도 하고요. 우리 어선이 진짜로 넘어가는 줄 알고…."]

GPS가 먹통이니 조업 장소를 찾아가기도 어렵고, 작업을 멈추는 경우도 잦습니다.

[배중규/어획물운반선 선장 : "(수조가) 네 개 있는데 칸 하나밖에 못 채워갖고 왔어요. 에러 나기 전에는 그래도 두 개는 채워 갖고 왔거든요. 경비는 똑같이 드는데 수확량이 적다 보니까 그게 다 마이너스인 거죠."]

북한은 올해 3월에도 GPS 교란 공격을 했는데, 그때와 달리 이번엔 내륙과 가까운 바다에서 조업하는 어선들까지도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함정권/인천 연안 지역 어민 : "(그물을) GPS를 보고 그대로 놔야 하는데 이게 말을 안 들으니까 날 샐 때까지 기다려야죠. 이것이 꼼짝 안 하니까 무용지물이 되어 버리는 거예요."]

교란 신호가 언제 유입되고 중단되는지 알 수 없어 손 놓고 피해를 볼 수밖에 없습니다.

[최세종/인천 영종·용유 통발협회장 : "(전파 교란이) 끝났다고 하면 이제부터 다시 GPS를 정상적으로 사용해도 되겠구나 하는데 끝나는 것도 모르고. 실제로 (교란을) 피해서 할 수 있는 방법들을 강구해줬으면 좋겠는데 그렇지 않으니까 앉아서 당하는 형식밖에 안 되죠."]

북한이 전파 교란을 시작한 이후 닷새간 접수된 GPS 장애 신고는 1,409건입니다.

정부는 '대체항법 적용 등으로 실제 피해 발생은 없었다'고 밝히고 있는데, 서해 어민들의 손해는 연일 불어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촬영기자:강현경/영상편집:이태희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북한 GPS 교란 닷새째…서해 어민 “조업 차질에 어획량 줄어”
    • 입력 2024-06-03 06:31:29
    • 수정2024-06-03 06:45:27
    뉴스광장 1부
[앵커]

북한이 어제까지 닷새째 남쪽을 향해 위성항법장치, GPS 신호를 교란하는 공격을 이어갔습니다.

GPS에 의존해 조업을 해왔던 서해 어민들의 손해도 커지고 있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어민들을 만났습니다.

[리포트]

서해 먼바다에서 조업중인 선박의 GPS 화면, 배들이 엉뚱한 위치에 한꺼번에 몰려 있습니다.

위치정보가 북방한계선 북쪽, '북한'으로 표기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박종민/인천 꽃게잡이 어민 : "(지금 어떤 상황이세요, 인천으로 들어오고 계세요?) 장비 에러 나서 지금 멈춰있는 있는 상태입니다. (위치가) NLL 근방으로 찍히다 보니까 국방부에서 'NLL 지나왔다'는 문자 발송도 받기도 하고요. 우리 어선이 진짜로 넘어가는 줄 알고…."]

GPS가 먹통이니 조업 장소를 찾아가기도 어렵고, 작업을 멈추는 경우도 잦습니다.

[배중규/어획물운반선 선장 : "(수조가) 네 개 있는데 칸 하나밖에 못 채워갖고 왔어요. 에러 나기 전에는 그래도 두 개는 채워 갖고 왔거든요. 경비는 똑같이 드는데 수확량이 적다 보니까 그게 다 마이너스인 거죠."]

북한은 올해 3월에도 GPS 교란 공격을 했는데, 그때와 달리 이번엔 내륙과 가까운 바다에서 조업하는 어선들까지도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함정권/인천 연안 지역 어민 : "(그물을) GPS를 보고 그대로 놔야 하는데 이게 말을 안 들으니까 날 샐 때까지 기다려야죠. 이것이 꼼짝 안 하니까 무용지물이 되어 버리는 거예요."]

교란 신호가 언제 유입되고 중단되는지 알 수 없어 손 놓고 피해를 볼 수밖에 없습니다.

[최세종/인천 영종·용유 통발협회장 : "(전파 교란이) 끝났다고 하면 이제부터 다시 GPS를 정상적으로 사용해도 되겠구나 하는데 끝나는 것도 모르고. 실제로 (교란을) 피해서 할 수 있는 방법들을 강구해줬으면 좋겠는데 그렇지 않으니까 앉아서 당하는 형식밖에 안 되죠."]

북한이 전파 교란을 시작한 이후 닷새간 접수된 GPS 장애 신고는 1,409건입니다.

정부는 '대체항법 적용 등으로 실제 피해 발생은 없었다'고 밝히고 있는데, 서해 어민들의 손해는 연일 불어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촬영기자:강현경/영상편집:이태희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