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군, 로봇 개 실전 배치 임박…로봇 안내견까지

입력 2024.06.03 (09:47) 수정 2024.06.03 (09:5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군인들을 대신해 적진을 정찰하고, 소총을 장착한 채 돌격하는 로봇개가 중국군에서 곧 실전 배치될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군이 최근 캄보디아와의 합동훈련에서 보란 듯이 공개했습니다.

임세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군의 정찰용 로봇개입니다.

인공 지능을 기반으로 방어물 뒤에 몸을 숨기고, 정찰 지역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습니다.

카메라를 통해 작전 지역 화면을 실시간으로 전송합니다.

정찰이 끝나고 이젠 전투용 로봇개가 투입될 시간.

원격 자동소총을 등에 장착한 로봇개가 앞장서 적진에 뛰어들고, 군인들이 뒤따릅니다.

[첸 웨이/중국군 : "시가전에서 대원들을 대신해서 정찰하고 적을 식별해서 타격까지 하면서, 로봇 개가 새로운 대원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전투용 로봇개는 무게가 50㎏으로 소총을 포함해 다양한 무기를 장착할 수 있습니다.

로봇개의 돌격에 때 맞춰 하늘에선 소총을 장착한 드론이 지상의 목표물을 공격하는 모습도 함께 공개됐습니다.

중국의 관영매체는 조만간 실전 배치될 수 있을 정도로 로봇개 개발이 진전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실생활에서도 로봇개의 발전 속도가 빠릅니다.

["탑승구 T27로 가자."]

복잡한 공항 안에서도 시각 장애인을 탑승구 앞까지 안내합니다.

중국의 상하이 지아오통 대학이 개발한 이 로봇은 진짜 안내견처럼 장애물을 피하고, 계단을 오르내리면서, 사용자의 말을 듣고 손의 힘을 감지하는 식으로 명령에 반응합니다.

이 안내 로봇개는 올해 안에 시범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영상편집:황보현평/그래픽:김정현/자료조사:문종원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중국군, 로봇 개 실전 배치 임박…로봇 안내견까지
    • 입력 2024-06-03 09:47:54
    • 수정2024-06-03 09:52:25
    930뉴스
[앵커]

군인들을 대신해 적진을 정찰하고, 소총을 장착한 채 돌격하는 로봇개가 중국군에서 곧 실전 배치될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군이 최근 캄보디아와의 합동훈련에서 보란 듯이 공개했습니다.

임세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군의 정찰용 로봇개입니다.

인공 지능을 기반으로 방어물 뒤에 몸을 숨기고, 정찰 지역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습니다.

카메라를 통해 작전 지역 화면을 실시간으로 전송합니다.

정찰이 끝나고 이젠 전투용 로봇개가 투입될 시간.

원격 자동소총을 등에 장착한 로봇개가 앞장서 적진에 뛰어들고, 군인들이 뒤따릅니다.

[첸 웨이/중국군 : "시가전에서 대원들을 대신해서 정찰하고 적을 식별해서 타격까지 하면서, 로봇 개가 새로운 대원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전투용 로봇개는 무게가 50㎏으로 소총을 포함해 다양한 무기를 장착할 수 있습니다.

로봇개의 돌격에 때 맞춰 하늘에선 소총을 장착한 드론이 지상의 목표물을 공격하는 모습도 함께 공개됐습니다.

중국의 관영매체는 조만간 실전 배치될 수 있을 정도로 로봇개 개발이 진전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실생활에서도 로봇개의 발전 속도가 빠릅니다.

["탑승구 T27로 가자."]

복잡한 공항 안에서도 시각 장애인을 탑승구 앞까지 안내합니다.

중국의 상하이 지아오통 대학이 개발한 이 로봇은 진짜 안내견처럼 장애물을 피하고, 계단을 오르내리면서, 사용자의 말을 듣고 손의 힘을 감지하는 식으로 명령에 반응합니다.

이 안내 로봇개는 올해 안에 시범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영상편집:황보현평/그래픽:김정현/자료조사:문종원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