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오물풍선’ 살포 잠정 중단…대북전단 발견 시 다시 집중 살포”

입력 2024.06.03 (10:02) 수정 2024.06.03 (10:2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북한이 어젯밤 남한을 향한 '오물 풍선' 살포를 잠정 중단하겠다고 국방성 부상 명의의 담화를 통해 전격 발표했습니다.

다만, 앞으로 대북 단체들이 전단 살포를 재개할 경우 다시 오물 풍선 집중 살포에 나설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은 어젯밤 김강일 국방성 부상 명의의 담화를 통해 "국경 너머로 휴짓장을 살포하는 행동을 잠정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지난달 28일부터 2차례에 걸쳐 쓰레기 등을 담은 이른바 '오물 풍선'을 대대적으로 살포했는데, 갑자기 이같은 행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겁니다.

김강일 부상은 "한국 것들에게 널려진 휴지장들을 주워 담는 노릇이 얼마나 기분이 더럽고 많은 공력이 소비되는지 충분한 체험을 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오물 풍선'이 남측의 '대북 전단'에 대한 '철저한 대응 조치'임을 강조했습니다.

이어, 남측에서 대북 전단 살포를 재개하는 경우 발견되는 양과 건수에 따라 "이미 경고한대로 백배의 휴지와 오물량을 다시 집중 살포하는 것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아울러, 지난달 28일부터 어제(2일) 새벽까지 "쓰레기 15톤을 각종 기구 3천 5백여 개로 한국 국경 부근과 수도권 지역에 살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은 지난달 26일 김강일 국방성 부상 담화를 통해 대북 단체의 전단 살포에 맞대응하겠다고 밝혔고 이틀 뒤 오물 풍선을 남쪽으로 날려보냈습니다.

그 다음날인 지난달 29일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도 담화를 통해 "한국 국민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해 오물 풍선을 보냈다는 궤변을 펼치며 추가 살포를 예고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실제로 그제(1일) 밤 오물 풍선의 대량 살포가 재개됐지만, 하루 만에 돌연 북한이 살포 중단을 선언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영상편집:신남규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북한 “‘오물풍선’ 살포 잠정 중단…대북전단 발견 시 다시 집중 살포”
    • 입력 2024-06-03 10:02:10
    • 수정2024-06-03 10:25:17
    아침뉴스타임
[앵커]

북한이 어젯밤 남한을 향한 '오물 풍선' 살포를 잠정 중단하겠다고 국방성 부상 명의의 담화를 통해 전격 발표했습니다.

다만, 앞으로 대북 단체들이 전단 살포를 재개할 경우 다시 오물 풍선 집중 살포에 나설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은 어젯밤 김강일 국방성 부상 명의의 담화를 통해 "국경 너머로 휴짓장을 살포하는 행동을 잠정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지난달 28일부터 2차례에 걸쳐 쓰레기 등을 담은 이른바 '오물 풍선'을 대대적으로 살포했는데, 갑자기 이같은 행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겁니다.

김강일 부상은 "한국 것들에게 널려진 휴지장들을 주워 담는 노릇이 얼마나 기분이 더럽고 많은 공력이 소비되는지 충분한 체험을 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오물 풍선'이 남측의 '대북 전단'에 대한 '철저한 대응 조치'임을 강조했습니다.

이어, 남측에서 대북 전단 살포를 재개하는 경우 발견되는 양과 건수에 따라 "이미 경고한대로 백배의 휴지와 오물량을 다시 집중 살포하는 것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아울러, 지난달 28일부터 어제(2일) 새벽까지 "쓰레기 15톤을 각종 기구 3천 5백여 개로 한국 국경 부근과 수도권 지역에 살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은 지난달 26일 김강일 국방성 부상 담화를 통해 대북 단체의 전단 살포에 맞대응하겠다고 밝혔고 이틀 뒤 오물 풍선을 남쪽으로 날려보냈습니다.

그 다음날인 지난달 29일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도 담화를 통해 "한국 국민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해 오물 풍선을 보냈다는 궤변을 펼치며 추가 살포를 예고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실제로 그제(1일) 밤 오물 풍선의 대량 살포가 재개됐지만, 하루 만에 돌연 북한이 살포 중단을 선언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영상편집:신남규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