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박차고 360도 회전 ‘짜릿’…초여름 달군 레저 스포츠 향연

입력 2024.06.03 (12:55) 수정 2024.06.03 (12:5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어제는 강한 햇볕 속에 초여름 더위가 이어졌는데요.

모처럼 화창한 휴일을 맞아 강원도 춘천 의암호 일원에선 레저 스포츠 대회가 열려 참가자들이 다양한 묘기와 함께 젊음을 한껏 발산했습니다.

그 현장을, 이유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화창한 하늘 아래 푸른 빛의 호수를 웨이크 보드가 시원하게 가릅니다.

곡예를 하듯 물 위를 질주하는가 하면, 수면을 박차고 하늘로 솟구칩니다.

공중에서 360도 회전하는 고난도 기술도 거침없이 선보입니다.

["오오."]

["이야."]

의암호에서 열린 국제레저대회, 짜릿한 수상 스포츠가 마치 묘기 경연장을 방불케 합니다.

[정나홍/충청남도 천안시/중학교 1학년 선수 : "할 때마다 스릴감 넘치고 재밌어서 계속하는 것 같아요. 많이 넘어져서 아쉬웠는데 그래도 성장 과정이니까 재밌었어요."]

스케이트보드가 좁은 난간을 타고 아슬아슬한 동작을 이어갑니다.

넘어지고, 미끄러지고, 스케이트보드와 한 몸이 돼 기술을 펼칠 때마다 박수 갈채가 쏟아집니다.

[김민호/경기도 부천시/스케이트보드 선수 : "지난주부터 연습을 계속했는데, 아빠 덕분에 연습을 많이 해가지고 좋은 기술을 많이 해서 기분이 아주 좋아요."]

음악에 맞춰 춤과 연기를 풀어내는 인라인 프리스타일 경기는 한 편의 공연을 보는 듯 합니다.

스페인과 이탈리아, 일본 등 15개국에서 참가한 2백여 명의 선수들도 기량을 뽐냈습니다.

[천졘팅/타이완 인라인 프리스타일 선수 : "긴장을 많이 했지만 결과가 꽤 괜찮은 것 같습니다. 우리는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해요."]

경기 중 다치고 실수도 연발했지만 젊음의 열기로 초여름 더위를 떨쳐낸 하루였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촬영기자:임강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수면 박차고 360도 회전 ‘짜릿’…초여름 달군 레저 스포츠 향연
    • 입력 2024-06-03 12:55:51
    • 수정2024-06-03 12:58:34
    뉴스 12
[앵커]

어제는 강한 햇볕 속에 초여름 더위가 이어졌는데요.

모처럼 화창한 휴일을 맞아 강원도 춘천 의암호 일원에선 레저 스포츠 대회가 열려 참가자들이 다양한 묘기와 함께 젊음을 한껏 발산했습니다.

그 현장을, 이유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화창한 하늘 아래 푸른 빛의 호수를 웨이크 보드가 시원하게 가릅니다.

곡예를 하듯 물 위를 질주하는가 하면, 수면을 박차고 하늘로 솟구칩니다.

공중에서 360도 회전하는 고난도 기술도 거침없이 선보입니다.

["오오."]

["이야."]

의암호에서 열린 국제레저대회, 짜릿한 수상 스포츠가 마치 묘기 경연장을 방불케 합니다.

[정나홍/충청남도 천안시/중학교 1학년 선수 : "할 때마다 스릴감 넘치고 재밌어서 계속하는 것 같아요. 많이 넘어져서 아쉬웠는데 그래도 성장 과정이니까 재밌었어요."]

스케이트보드가 좁은 난간을 타고 아슬아슬한 동작을 이어갑니다.

넘어지고, 미끄러지고, 스케이트보드와 한 몸이 돼 기술을 펼칠 때마다 박수 갈채가 쏟아집니다.

[김민호/경기도 부천시/스케이트보드 선수 : "지난주부터 연습을 계속했는데, 아빠 덕분에 연습을 많이 해가지고 좋은 기술을 많이 해서 기분이 아주 좋아요."]

음악에 맞춰 춤과 연기를 풀어내는 인라인 프리스타일 경기는 한 편의 공연을 보는 듯 합니다.

스페인과 이탈리아, 일본 등 15개국에서 참가한 2백여 명의 선수들도 기량을 뽐냈습니다.

[천졘팅/타이완 인라인 프리스타일 선수 : "긴장을 많이 했지만 결과가 꽤 괜찮은 것 같습니다. 우리는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해요."]

경기 중 다치고 실수도 연발했지만 젊음의 열기로 초여름 더위를 떨쳐낸 하루였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촬영기자:임강수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