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문 한화 감독 취임 “2등이라는 아픔, 한화에서 우승하겠다”

입력 2024.06.03 (14:46) 수정 2024.06.03 (14:4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한화의 새 사령탑 김경문 감독이 취임식을 갖고, 김경문호의 출발을 알렸습니다.

한화는 오늘(3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김경문 제14대 한화 이글스 감독 취임식을 진행했습니다.

한화는 어제(2일) 김경문 감독과 총 3년, 총액 20억 원에 감독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습니다.

한화의 상징 색상인 주황색 넥타이를 하고 취임식에 나선 김경문 감독은 등번호 74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선수단 대표인 주장 채은성과 류현진이 건넨 꽃다발을 받았습니다.

김경문 감독은 “류현진과 함께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당시 금메달을 땄던 생각이 나는데, 다시 만나게 돼 기쁘다. 현장 밖에 있으면서 여러 생각이 많이 들었는데, 이제부터 차근차근 실행에 옮기면서 한화를 강팀으로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취임 일성을 밝혔습니다.

취임식에 이어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김경문 감독은 구체적인 목표도 덧붙였습니다. 김경문 감독은 “(과거 감독 시절 우승을 하지 못하고) 2등이라는 것이 아픔이었다. 한화와 함께, 팬들과 함께 꼭 우승을 하고 싶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올 시즌은 승률 5할을 맞추는 것이 우선”이라면서, “그 이후 포스트시즌에 초점을 맞추고, 성적이 올라온다면 그 다음 계획을 세우겠다”고 밝혔습니다.

취임식 후 수원으로 이동한 김경문 감독은 내일(4일)부터 열리는 KT와의 원정 3연전부터 선수단을 지휘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김경문 한화 감독 취임 “2등이라는 아픔, 한화에서 우승하겠다”
    • 입력 2024-06-03 14:46:56
    • 수정2024-06-03 14:47:37
    국내프로야구
프로야구 한화의 새 사령탑 김경문 감독이 취임식을 갖고, 김경문호의 출발을 알렸습니다.

한화는 오늘(3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김경문 제14대 한화 이글스 감독 취임식을 진행했습니다.

한화는 어제(2일) 김경문 감독과 총 3년, 총액 20억 원에 감독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습니다.

한화의 상징 색상인 주황색 넥타이를 하고 취임식에 나선 김경문 감독은 등번호 74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선수단 대표인 주장 채은성과 류현진이 건넨 꽃다발을 받았습니다.

김경문 감독은 “류현진과 함께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당시 금메달을 땄던 생각이 나는데, 다시 만나게 돼 기쁘다. 현장 밖에 있으면서 여러 생각이 많이 들었는데, 이제부터 차근차근 실행에 옮기면서 한화를 강팀으로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취임 일성을 밝혔습니다.

취임식에 이어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김경문 감독은 구체적인 목표도 덧붙였습니다. 김경문 감독은 “(과거 감독 시절 우승을 하지 못하고) 2등이라는 것이 아픔이었다. 한화와 함께, 팬들과 함께 꼭 우승을 하고 싶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올 시즌은 승률 5할을 맞추는 것이 우선”이라면서, “그 이후 포스트시즌에 초점을 맞추고, 성적이 올라온다면 그 다음 계획을 세우겠다”고 밝혔습니다.

취임식 후 수원으로 이동한 김경문 감독은 내일(4일)부터 열리는 KT와의 원정 3연전부터 선수단을 지휘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