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정고무신’ 이우영 작가 추모 전시회 열려

입력 2024.06.03 (15:00) 수정 2024.06.03 (15:0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세상을 등진 만화 ‘검정고무신’의 고(故) 이우영 작가를 추모하는 전시가 열립니다.

이우영작가사건 대책위원회는 오늘(3일)부터 10일까지 경기 부천 원미구 못그린 미술관에서 이 작가 추모 전시 ‘검정고무신 없는 검정고무신’을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전시에는 만화 ‘열혈강호’의 양재현 작가, ‘덴마’의 양영순 작가, ‘중증외상센터 : 골든아워’의 홍비치라 작가 등 만화가 9명이 참여했습니다.

전시에 걸린 작품에는 ‘검정고무신’ 속 캐릭터가 사용되지 않았으며, 전시 제목도 ‘검정고무신 없는 검정고무신’으로 달았습니다.

대책위는 “만화 ‘검정고무신’을 둘러싼 저작권 분쟁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또 다른 캐릭터 저작권 분쟁이 발생할 여지가 있어서 동료 작가들이 캐릭터를 활용한 추모 작품을 그릴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검정고무신’의 부재를 통해 오히려 ‘검정고무신’을 강하게 드러낼 수는 없을지 고민했다”며 “이 전시의 목표는 부재로만 정상을 표현할 수 있는 모순적인 상황을 현실에 구현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작가는 캐릭터 업체인 형설출판사 측과 ‘검정고무신’ 저작권을 두고 법정 공방을 벌이던 중 지난해 3월 세상을 떠났습니다.

이를 계기로 창작자의 권리보호와 관행적으로 이뤄지던 불공정한 계약 문제가 재조명됐으며, 아직까지도 유가족과 캐릭터 업체 간 소송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이우영작가사전 대책위원회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검정고무신’ 이우영 작가 추모 전시회 열려
    • 입력 2024-06-03 15:00:36
    • 수정2024-06-03 15:02:15
    문화
지난해 세상을 등진 만화 ‘검정고무신’의 고(故) 이우영 작가를 추모하는 전시가 열립니다.

이우영작가사건 대책위원회는 오늘(3일)부터 10일까지 경기 부천 원미구 못그린 미술관에서 이 작가 추모 전시 ‘검정고무신 없는 검정고무신’을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전시에는 만화 ‘열혈강호’의 양재현 작가, ‘덴마’의 양영순 작가, ‘중증외상센터 : 골든아워’의 홍비치라 작가 등 만화가 9명이 참여했습니다.

전시에 걸린 작품에는 ‘검정고무신’ 속 캐릭터가 사용되지 않았으며, 전시 제목도 ‘검정고무신 없는 검정고무신’으로 달았습니다.

대책위는 “만화 ‘검정고무신’을 둘러싼 저작권 분쟁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또 다른 캐릭터 저작권 분쟁이 발생할 여지가 있어서 동료 작가들이 캐릭터를 활용한 추모 작품을 그릴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검정고무신’의 부재를 통해 오히려 ‘검정고무신’을 강하게 드러낼 수는 없을지 고민했다”며 “이 전시의 목표는 부재로만 정상을 표현할 수 있는 모순적인 상황을 현실에 구현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작가는 캐릭터 업체인 형설출판사 측과 ‘검정고무신’ 저작권을 두고 법정 공방을 벌이던 중 지난해 3월 세상을 떠났습니다.

이를 계기로 창작자의 권리보호와 관행적으로 이뤄지던 불공정한 계약 문제가 재조명됐으며, 아직까지도 유가족과 캐릭터 업체 간 소송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이우영작가사전 대책위원회 제공]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