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상임위원장 선출 강행 분위기…여, 전면 거부 카드 꺼내나?

입력 2024.06.10 (07:17) 수정 2024.06.10 (07:2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22대 국회 원 구성 협상을 놓고 여야의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본회의를 열어 법사위 등 일부 상임위원장 선출을 단독 처리하겠다는 입장이고,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사법부를 입맛대로 통제하려 한다며 의사일정 전면 거부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습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법사위와 운영위원장을 내줄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관례대로 맡겨뒀더니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지키기에만 몰두해 민생 법안이 발목 잡혔다는 게 민주당 주장입니다.

법사위와 운영위 등 11개 상임위의 위원장 명단을 확정한 민주당은 오늘 단독 본회의를 열어서라도 이를 처리할 방침입니다.

[강유정/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천공 관저 이전 개입 의혹,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 책임 모면에도 운영위의 문만 굳게 지켰습니다."]

오늘 본회의 보이콧 방침을 밝힌 국민의힘은 헌정 사상 초유의 단독 개원을 강행한 민주당이 민생 국회마저 가로막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법사위 장악은 무소불위의 의회 독재로 사법부를 민주당 입맛대로 통제하겠다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특히 민주당이 "여야 협치의 산물을 깨부수고, 제2당이자 여당 몫인 법사위를 강탈하려는 이유는 단 하나라고 역공에 나섰습니다.

[조지연/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덮어 보겠다는 철통 방탄이 목적 아닙니까?"]

여야의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야당 단독으로 개원한 22대 국회에서 주요 상임위원장까지 야당 단독으로 선출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영상편집:양다운/그래픽 제작:박미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야, 상임위원장 선출 강행 분위기…여, 전면 거부 카드 꺼내나?
    • 입력 2024-06-10 07:16:59
    • 수정2024-06-10 07:20:25
    뉴스광장
[앵커]

22대 국회 원 구성 협상을 놓고 여야의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본회의를 열어 법사위 등 일부 상임위원장 선출을 단독 처리하겠다는 입장이고,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사법부를 입맛대로 통제하려 한다며 의사일정 전면 거부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습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법사위와 운영위원장을 내줄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관례대로 맡겨뒀더니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지키기에만 몰두해 민생 법안이 발목 잡혔다는 게 민주당 주장입니다.

법사위와 운영위 등 11개 상임위의 위원장 명단을 확정한 민주당은 오늘 단독 본회의를 열어서라도 이를 처리할 방침입니다.

[강유정/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천공 관저 이전 개입 의혹,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 책임 모면에도 운영위의 문만 굳게 지켰습니다."]

오늘 본회의 보이콧 방침을 밝힌 국민의힘은 헌정 사상 초유의 단독 개원을 강행한 민주당이 민생 국회마저 가로막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법사위 장악은 무소불위의 의회 독재로 사법부를 민주당 입맛대로 통제하겠다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특히 민주당이 "여야 협치의 산물을 깨부수고, 제2당이자 여당 몫인 법사위를 강탈하려는 이유는 단 하나라고 역공에 나섰습니다.

[조지연/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덮어 보겠다는 철통 방탄이 목적 아닙니까?"]

여야의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야당 단독으로 개원한 22대 국회에서 주요 상임위원장까지 야당 단독으로 선출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영상편집:양다운/그래픽 제작:박미주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