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대 입시 비리’ 현직 교수 5명 연루…“고액 과외생 합격시켜”

입력 2024.06.10 (19:23) 수정 2024.06.10 (19:3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음대 입시생들에 고액 불법 과외를 해주고 대입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준 현직 음대 교수들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여소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음악대학 입시생들에게 고액 불법 과외를 해주고 입시 평가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높은 점수를 준 현직 음대 교수 5명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단 반부패수사대는 현직 음대 교수 A 씨 등 5명을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이 가운데 A 씨는 구속됐습니다.

A 씨 등은 현행법상 현직 음대 교수는 입시생 과외를 할 수 없는데도 브로커 B 씨와 공모해 고액 과외를 진행했습니다.

이들은 서울대와 숙명여대, 경희대 등의 입시 심사에 참여했고 연습 곡목과 발성 등으로 자신들에게 과외를 받았던 수험생을 알아내 높은 점수를 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교수 A 씨는 자신이 가르친 학생들이 실제로 서울대 음대에 합격하자 학부모들에게 고가 가방 등을 사례로 받은 혐의도 받습니다.

이들은 불법 과외 사실이 외부에 알려질 것을 우려해 교습내용을 녹음한 입시생을 바로 과외교습에서 제외하기도 했습니다.

입시 비리에 연루되지는 않았지만 브로커 B씨의 알선으로 불법 과외 교습을 한 교수 8명도 추가로 송치됐습니다.

브로커 B 씨는 2021년 1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서울 강남구 등에서 미신고 과외교습소를 운영하며 현직 대학교수 13명에게 240여 차례 과외를 알선했습니다.

해당 교수들은 수험생 1인당 30~60분 정도 교습을 진행하고 20~50만 원을, 브로커 B 씨는 7~12만 원을 소개비로 챙겼습니다.

경찰은 브로커 B 씨와 교수들에게 금품을 준 학부모 2명 등 4명도 함께 검찰에 넘겼습니다.

이 같은 혐의는 지난해 6월 경찰이 음대 입시 비리 관련 첩보를 입수해 수사에 나서 전국 주요 33개 대학 성악과를 전수조사한 결과 드러났습니다.

KBS 뉴스 여소연입니다.

영상편집:김은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음대 입시 비리’ 현직 교수 5명 연루…“고액 과외생 합격시켜”
    • 입력 2024-06-10 19:23:28
    • 수정2024-06-10 19:31:10
    뉴스7(청주)
[앵커]

음대 입시생들에 고액 불법 과외를 해주고 대입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준 현직 음대 교수들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여소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음악대학 입시생들에게 고액 불법 과외를 해주고 입시 평가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높은 점수를 준 현직 음대 교수 5명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단 반부패수사대는 현직 음대 교수 A 씨 등 5명을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이 가운데 A 씨는 구속됐습니다.

A 씨 등은 현행법상 현직 음대 교수는 입시생 과외를 할 수 없는데도 브로커 B 씨와 공모해 고액 과외를 진행했습니다.

이들은 서울대와 숙명여대, 경희대 등의 입시 심사에 참여했고 연습 곡목과 발성 등으로 자신들에게 과외를 받았던 수험생을 알아내 높은 점수를 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교수 A 씨는 자신이 가르친 학생들이 실제로 서울대 음대에 합격하자 학부모들에게 고가 가방 등을 사례로 받은 혐의도 받습니다.

이들은 불법 과외 사실이 외부에 알려질 것을 우려해 교습내용을 녹음한 입시생을 바로 과외교습에서 제외하기도 했습니다.

입시 비리에 연루되지는 않았지만 브로커 B씨의 알선으로 불법 과외 교습을 한 교수 8명도 추가로 송치됐습니다.

브로커 B 씨는 2021년 1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서울 강남구 등에서 미신고 과외교습소를 운영하며 현직 대학교수 13명에게 240여 차례 과외를 알선했습니다.

해당 교수들은 수험생 1인당 30~60분 정도 교습을 진행하고 20~50만 원을, 브로커 B 씨는 7~12만 원을 소개비로 챙겼습니다.

경찰은 브로커 B 씨와 교수들에게 금품을 준 학부모 2명 등 4명도 함께 검찰에 넘겼습니다.

이 같은 혐의는 지난해 6월 경찰이 음대 입시 비리 관련 첩보를 입수해 수사에 나서 전국 주요 33개 대학 성악과를 전수조사한 결과 드러났습니다.

KBS 뉴스 여소연입니다.

영상편집:김은주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청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