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 멧돼지’의 습격…7년 애지중지 산양삼 ‘쑥대밭’

입력 2024.06.11 (13:04) 수정 2024.06.11 (13:1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강원도 홍천의 산양삼밭이 야생멧돼지의 습격을 받아 쑥대밭으로 변했습니다.

수 년동안 애지중지 키운 산양삼이 다 뜯겨나갔는데, 피해액이 10억 원이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 현장을 이유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강원도 홍천의 산양삼밭.

푸릇푸릇한 잎사귀와 줄기가 무수하게 널브러져 있습니다.

뿌리는 전부 뜯겨나갔습니다.

'산양삼'에서 '삼'만 사라진 겁니다.

흙은 다 파헤쳐져 있고, 어른 주먹만 한 크기의 야생동물 발자국만 가득합니다.

야생멧돼지로 추정됩니다.

[조재훈/산양삼밭 주인 : "여기 잣이 있는데 잣 같은 거를 이제 주워 먹고 그랬었는데, 이번엔 이렇게 삼만 찾아다니면서 돼지가 피해를 주고 있어요."]

최근 2주 사이, 33만 제곱미터 가운데 절반이 이렇게 쑥대밭으로 변한 겁니다.

그것도 심은 지 얼마 안 된 어린 삼은 놔두고, 다 자란 삼만 먹어치웠습니다.

올해 추석 출하를 앞둔 삼들입니다.

피해 규모만 시가 10억 원을 웃돕니다.

[조재훈/산양삼밭 주인 : "지금 7년 정도 된 거 그때 출하하려고 이렇게 애지중지해서 키웠는데, 이게 하루아침에 이렇게 돼지가 와서 먹으니까 망연자실한 거죠."]

갑작스런 야생멧돼지의 습격에, 인근의 산양삼밭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강진홍/산양삼 농장주 : "개인적으로 울타리도 치고 이런 해태망도 치고 지금 정신없어요. 왜 그러냐면 여기를 피해를 입힌 다음에 당연히 저쪽으로 넘어올 거라 생각을 하거든요."]

보통 농작물이 야생동물 피해를 입으면 지자체에서 일정 금액을 보상해주지만, 산양삼은 대상 작물도 아닙니다.

관할 군청은 야생멧돼지 포획단을 투입해 추가 피해를 막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촬영기자:김남범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야생 멧돼지’의 습격…7년 애지중지 산양삼 ‘쑥대밭’
    • 입력 2024-06-11 13:03:59
    • 수정2024-06-11 13:10:08
    뉴스 12
[앵커]

강원도 홍천의 산양삼밭이 야생멧돼지의 습격을 받아 쑥대밭으로 변했습니다.

수 년동안 애지중지 키운 산양삼이 다 뜯겨나갔는데, 피해액이 10억 원이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 현장을 이유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강원도 홍천의 산양삼밭.

푸릇푸릇한 잎사귀와 줄기가 무수하게 널브러져 있습니다.

뿌리는 전부 뜯겨나갔습니다.

'산양삼'에서 '삼'만 사라진 겁니다.

흙은 다 파헤쳐져 있고, 어른 주먹만 한 크기의 야생동물 발자국만 가득합니다.

야생멧돼지로 추정됩니다.

[조재훈/산양삼밭 주인 : "여기 잣이 있는데 잣 같은 거를 이제 주워 먹고 그랬었는데, 이번엔 이렇게 삼만 찾아다니면서 돼지가 피해를 주고 있어요."]

최근 2주 사이, 33만 제곱미터 가운데 절반이 이렇게 쑥대밭으로 변한 겁니다.

그것도 심은 지 얼마 안 된 어린 삼은 놔두고, 다 자란 삼만 먹어치웠습니다.

올해 추석 출하를 앞둔 삼들입니다.

피해 규모만 시가 10억 원을 웃돕니다.

[조재훈/산양삼밭 주인 : "지금 7년 정도 된 거 그때 출하하려고 이렇게 애지중지해서 키웠는데, 이게 하루아침에 이렇게 돼지가 와서 먹으니까 망연자실한 거죠."]

갑작스런 야생멧돼지의 습격에, 인근의 산양삼밭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강진홍/산양삼 농장주 : "개인적으로 울타리도 치고 이런 해태망도 치고 지금 정신없어요. 왜 그러냐면 여기를 피해를 입힌 다음에 당연히 저쪽으로 넘어올 거라 생각을 하거든요."]

보통 농작물이 야생동물 피해를 입으면 지자체에서 일정 금액을 보상해주지만, 산양삼은 대상 작물도 아닙니다.

관할 군청은 야생멧돼지 포획단을 투입해 추가 피해를 막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촬영기자:김남범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