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째 폭염 특보 “덥다 더워”…경주 36도까지 올라

입력 2024.06.12 (06:33) 수정 2024.06.17 (11: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대구 경북에선 어제까지 이틀 연속 폭염 특보가 이어졌습니다.

경주의 낮 기온이 36도까지 오르는 등 때 이른 무더위가 연일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김지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낮의 대구 도심, 아스팔트 위로 견디기 쉽지 않은 열기가 가득합니다.

머리 위로 쏟아지는 뜨거운 햇볕을 양산으로 가려보고, 연신 부채질도 해보지만, 더위는 쉽게 가시질 않습니다.

[이민경·이은지/대구시 원대동 : "얼마 전까지는 날씨가 쌀쌀했는데 갑자기 너무 더워져서 다가올 여름이 두렵긴 합니다."]

신축 아파트 공사현장도 때이른 더위와 씨름하고 있습니다.

내리쬐는 뙤약볕 아래서 틈틈이 물을 들이키며 작업을 이어가지만, 폭염을 식히기엔 역부족입니다.

공사장 한켠에는 제빙기가 마련됐고 쉼터는 더위를 피하려는 작업자들로 북새통입니다.

[김종태/공사현장 근로자 : "등도 다 젖고, 안전모를 쓰는데 안전모 속에도 땀으로 가득 찰 정도로 더위가 심했습니다."]

도심 곳곳에는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을 위해 예년보다 일찍 분수가 가동됐고, 실내 무더위 쉼터에도 더위를 피하려는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이미자/대구시 신천동 : "나갔다 오니까 덥지. 그래도 냉방 시설이 잘 돼 있으니까 지금은 너무 시원해."]

대구와 경북 4개 시군에는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경주의 낮 최고기온이 36도, 대구는 34,8도를 기록했습니다.

때이른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도심은 이미 한여름 풍경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훈입니다.

촬영기자:백재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이틀째 폭염 특보 “덥다 더워”…경주 36도까지 올라
    • 입력 2024-06-12 06:33:20
    • 수정2024-06-17 11:12:49
    뉴스광장 1부
[앵커]

대구 경북에선 어제까지 이틀 연속 폭염 특보가 이어졌습니다.

경주의 낮 기온이 36도까지 오르는 등 때 이른 무더위가 연일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김지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낮의 대구 도심, 아스팔트 위로 견디기 쉽지 않은 열기가 가득합니다.

머리 위로 쏟아지는 뜨거운 햇볕을 양산으로 가려보고, 연신 부채질도 해보지만, 더위는 쉽게 가시질 않습니다.

[이민경·이은지/대구시 원대동 : "얼마 전까지는 날씨가 쌀쌀했는데 갑자기 너무 더워져서 다가올 여름이 두렵긴 합니다."]

신축 아파트 공사현장도 때이른 더위와 씨름하고 있습니다.

내리쬐는 뙤약볕 아래서 틈틈이 물을 들이키며 작업을 이어가지만, 폭염을 식히기엔 역부족입니다.

공사장 한켠에는 제빙기가 마련됐고 쉼터는 더위를 피하려는 작업자들로 북새통입니다.

[김종태/공사현장 근로자 : "등도 다 젖고, 안전모를 쓰는데 안전모 속에도 땀으로 가득 찰 정도로 더위가 심했습니다."]

도심 곳곳에는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을 위해 예년보다 일찍 분수가 가동됐고, 실내 무더위 쉼터에도 더위를 피하려는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이미자/대구시 신천동 : "나갔다 오니까 덥지. 그래도 냉방 시설이 잘 돼 있으니까 지금은 너무 시원해."]

대구와 경북 4개 시군에는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경주의 낮 최고기온이 36도, 대구는 34,8도를 기록했습니다.

때이른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도심은 이미 한여름 풍경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훈입니다.

촬영기자:백재민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