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푸틴 방북 “일정 발표 아직…러북 관계 잠재력 깊어”

입력 2024.06.14 (06:04) 수정 2024.06.14 (10:2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북이 다음 주로 임박했다는 관측이 잇따른 가운데 러시아는 아직 일정을 발표할 때가 아니라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러시아와 북한의 군사협력 심화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데 대해선 그 누구도 논란을 제기할 수 없다며 러북관계 발전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베를린 조빛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러시아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의 북한 방문 일정을 아직 발표할 때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현지 시각 지난 10일 러시아 일간 베도모스티는 이달 안에 푸틴 대통령이 북한과 베트남을 방문할 것이라고 보도했고 우리 대통령실도 푸틴 대통령의 방북이 며칠 내로 다가왔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는 푸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일정을 임박해서 발표해 왔는데, 지난달 중국 방문도 이틀 전에야 확인한 바 있습니다.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의 방북을 서방이 우려해야 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러시아와 북한은 관계 발전의 잠재력이 매우 깊다며 누구도 논란을 제기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 : "북한과 관계 발전의 잠재력이 매우 깊습니다. 이웃과 좋은 관계를 발전시킬 우리의 권리는 누구도 침해할 수도 없고, 도전할 수 없습니다."]

우크라이나 전쟁 3년 차에 접어든 시점에서 푸틴 대통령의 방북은 러북간 협력 심화 의사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무기 거래를 넘어선 장기 군사 협력을 다지는 결과물이 나올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빅터 차/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 :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목숨 걸고 싸우고 있고, 북한의 탄약에 크게 의존하고 있습니다. 그는 아마도 북한에 많은 위험한 것들을 기꺼이 넘겨줄 수도 있습니다."]

한편 페스코프 대변인은 쿠바에 최신 극초음속 미사일로 무장한 호위함과 핵추진잠수함이 입항한 데 대해 모든 국가의 일반적 관행이라며 걱정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영상편집:김은주/자료조사:김나영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러, 푸틴 방북 “일정 발표 아직…러북 관계 잠재력 깊어”
    • 입력 2024-06-14 06:04:54
    • 수정2024-06-14 10:23:32
    뉴스광장 1부
[앵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북이 다음 주로 임박했다는 관측이 잇따른 가운데 러시아는 아직 일정을 발표할 때가 아니라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러시아와 북한의 군사협력 심화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데 대해선 그 누구도 논란을 제기할 수 없다며 러북관계 발전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베를린 조빛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러시아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의 북한 방문 일정을 아직 발표할 때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현지 시각 지난 10일 러시아 일간 베도모스티는 이달 안에 푸틴 대통령이 북한과 베트남을 방문할 것이라고 보도했고 우리 대통령실도 푸틴 대통령의 방북이 며칠 내로 다가왔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는 푸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일정을 임박해서 발표해 왔는데, 지난달 중국 방문도 이틀 전에야 확인한 바 있습니다.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의 방북을 서방이 우려해야 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러시아와 북한은 관계 발전의 잠재력이 매우 깊다며 누구도 논란을 제기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 : "북한과 관계 발전의 잠재력이 매우 깊습니다. 이웃과 좋은 관계를 발전시킬 우리의 권리는 누구도 침해할 수도 없고, 도전할 수 없습니다."]

우크라이나 전쟁 3년 차에 접어든 시점에서 푸틴 대통령의 방북은 러북간 협력 심화 의사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무기 거래를 넘어선 장기 군사 협력을 다지는 결과물이 나올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빅터 차/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 :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목숨 걸고 싸우고 있고, 북한의 탄약에 크게 의존하고 있습니다. 그는 아마도 북한에 많은 위험한 것들을 기꺼이 넘겨줄 수도 있습니다."]

한편 페스코프 대변인은 쿠바에 최신 극초음속 미사일로 무장한 호위함과 핵추진잠수함이 입항한 데 대해 모든 국가의 일반적 관행이라며 걱정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영상편집:김은주/자료조사:김나영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