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레기’라고 해야” “오물같은 말”…언론비하 파문 확산

입력 2024.06.16 (21:10) 수정 2024.06.16 (22:1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언론을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표현한 이재명 대표의 발언을 놓고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여야에서 입에 담기 민망한 말들이 쏟아졌습니다.

이윤우 기잡니다.

[리포트]

쌍방울 대북송금 사건으로 불구속기소 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최근 자신의 사건을 보도하는 언론을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표/지난 14일 : "진실을 보도하기는커녕 마치 검찰의 애완견처럼 주는 정보 받아서 열심히 왜곡, 조작하고 있지 않습니까?"]

이 대표의 이 같은 발언에 여당에선 "귀를 의심케 하는 희대의 망언", "조폭 같은 막말" 이라는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논란이 확산하자 민주당 친명계 의원들이 적극적으로 옹호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양문석 의원은 "'검찰의 애완견'이라는 표현은 애완견에 대한 모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그냥 '기레기'라고 하면 좋을 것"이라며, "애완견이라고 높여줘도 발작 증세를 일으킨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습니다.

YTN 출신 노종면 의원은 "권력이 주문하는 대로 받아쓰는 언론을 학계에서도 애완견이라고 부른다"며 이 대표 발언을 옹호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망언 파문이 확산하자 호위무사들이 나서 오물 같은 말을 퍼붓는다며 비판했습니다.

[박준태/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건강한 정당이라면 이 대표 망언을 반성하고 사과했어야 마땅합니다. 그런데 반대로 이 대표 호위무사들이 나서서 오물과도 같은 말을 퍼붓고 있습니다."]

특히 양문석 의원을 겨냥해선 "숱한 논란에도 국회에 입성시켜 준 당 대표를 위해 검찰과 언론을 물어뜯는 양 의원의 맹활약은 이미 예견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윤우입니다.

영상편집:조완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기레기’라고 해야” “오물같은 말”…언론비하 파문 확산
    • 입력 2024-06-16 21:10:09
    • 수정2024-06-16 22:19:57
    뉴스 9
[앵커]

언론을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표현한 이재명 대표의 발언을 놓고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여야에서 입에 담기 민망한 말들이 쏟아졌습니다.

이윤우 기잡니다.

[리포트]

쌍방울 대북송금 사건으로 불구속기소 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최근 자신의 사건을 보도하는 언론을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표/지난 14일 : "진실을 보도하기는커녕 마치 검찰의 애완견처럼 주는 정보 받아서 열심히 왜곡, 조작하고 있지 않습니까?"]

이 대표의 이 같은 발언에 여당에선 "귀를 의심케 하는 희대의 망언", "조폭 같은 막말" 이라는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논란이 확산하자 민주당 친명계 의원들이 적극적으로 옹호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양문석 의원은 "'검찰의 애완견'이라는 표현은 애완견에 대한 모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그냥 '기레기'라고 하면 좋을 것"이라며, "애완견이라고 높여줘도 발작 증세를 일으킨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습니다.

YTN 출신 노종면 의원은 "권력이 주문하는 대로 받아쓰는 언론을 학계에서도 애완견이라고 부른다"며 이 대표 발언을 옹호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망언 파문이 확산하자 호위무사들이 나서 오물 같은 말을 퍼붓는다며 비판했습니다.

[박준태/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건강한 정당이라면 이 대표 망언을 반성하고 사과했어야 마땅합니다. 그런데 반대로 이 대표 호위무사들이 나서서 오물과도 같은 말을 퍼붓고 있습니다."]

특히 양문석 의원을 겨냥해선 "숱한 논란에도 국회에 입성시켜 준 당 대표를 위해 검찰과 언론을 물어뜯는 양 의원의 맹활약은 이미 예견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윤우입니다.

영상편집:조완기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