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구성’ 대치 계속…“권한쟁의심판 청구”·“국회 폭력 세력”

입력 2024.06.18 (12:07) 수정 2024.06.18 (17:3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22대 국회 전반기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를 둘러싼 여야의 대치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11개 상임위 위원장을 야당이 단독 선출한 건 무효라며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기로 했고, 민주당은 원 구성을 매듭지어 달라며 우원식 국회의장에게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추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상임위원장 배분 협상이 교착 상태인 가운데 국민의힘이 의원 108명 전원 명의로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기로 했습니다.

우원식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이 11개 상임위 위원장을 단독 선출하고 상임위원을 강제 배정한 것은 국민과 헌법이 부여한 국민 대표권과 국회 안건에 대한 심의표결권 등을 심대하게 침해했다는 겁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반헌법적, 독재적 행위에 대해 무효 확인을 청구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상임위 구성을 지연하고자 하는 거라며 조속히 국회로 돌아오라고 촉구했습니다.

박찬대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의 진짜 목적은 '윤석열 대통령 방탄', '김건희 여사 방탄'을 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최대한 시간을 끌어 해병대원 특검법과 김건희 여사 특검법을 막겠다는 속셈"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국민의힘이 "불법으로 국회와 국민을 볼모로 잡고 일종의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국회 폭력 세력, '국폭'이냐"고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야당은 오늘 과방위를 단독으로 열어 이른바 '방송 3법'과 방통위법을 통과시켰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은 오늘 오후 '공영방송 영구 장악 악법,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엽니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대북 송금 관련 제3자 뇌물죄 혐의로 추가로 기소된 것을 둘러싼 공방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삼류 소설만도 못한 정치 보복 쇼를 당장 멈추라며 총선 민심을 외면하면 남는 것은 불명예 퇴진임을 명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 사법 리스크가 커지자 민주당이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정지 규정도 폐지했다며 민주당은 이제 이름에 민주가 어울리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KBS 뉴스 추재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원 구성’ 대치 계속…“권한쟁의심판 청구”·“국회 폭력 세력”
    • 입력 2024-06-18 12:07:06
    • 수정2024-06-18 17:31:21
    뉴스 12
[앵커]

22대 국회 전반기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를 둘러싼 여야의 대치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11개 상임위 위원장을 야당이 단독 선출한 건 무효라며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기로 했고, 민주당은 원 구성을 매듭지어 달라며 우원식 국회의장에게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추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상임위원장 배분 협상이 교착 상태인 가운데 국민의힘이 의원 108명 전원 명의로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기로 했습니다.

우원식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이 11개 상임위 위원장을 단독 선출하고 상임위원을 강제 배정한 것은 국민과 헌법이 부여한 국민 대표권과 국회 안건에 대한 심의표결권 등을 심대하게 침해했다는 겁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반헌법적, 독재적 행위에 대해 무효 확인을 청구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상임위 구성을 지연하고자 하는 거라며 조속히 국회로 돌아오라고 촉구했습니다.

박찬대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의 진짜 목적은 '윤석열 대통령 방탄', '김건희 여사 방탄'을 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최대한 시간을 끌어 해병대원 특검법과 김건희 여사 특검법을 막겠다는 속셈"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국민의힘이 "불법으로 국회와 국민을 볼모로 잡고 일종의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국회 폭력 세력, '국폭'이냐"고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야당은 오늘 과방위를 단독으로 열어 이른바 '방송 3법'과 방통위법을 통과시켰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은 오늘 오후 '공영방송 영구 장악 악법,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엽니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대북 송금 관련 제3자 뇌물죄 혐의로 추가로 기소된 것을 둘러싼 공방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삼류 소설만도 못한 정치 보복 쇼를 당장 멈추라며 총선 민심을 외면하면 남는 것은 불명예 퇴진임을 명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 사법 리스크가 커지자 민주당이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정지 규정도 폐지했다며 민주당은 이제 이름에 민주가 어울리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KBS 뉴스 추재훈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