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비무장지대 내 대전차 방벽·지뢰 매설”…의도는?

입력 2024.06.18 (21:15) 수정 2024.06.18 (22:0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최근 북한군이 휴전선 일대에서 건설 중인 벽 구조물은 대전차 방벽으로 보인다고 군이 밝혔습니다.

합동참모본부가 공개한 북한 측 사진을 보면, 짧게는 십여 미터, 길게는 2백여 미터 짜리 방벽들이 휴전선 부근 4곳에 설치되고 있습니다.

김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높이 4~5m의 방벽 위에서 북한군이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길게 늘어진 방벽 끝에는 관문이 보이는데, 그곳으로 철도가 통과합니다.

합동참모본부가 공개한 북한군의 대전차 방벽 초기 공사 상황입니다.

합참은 방벽이 군사분계선으로부터 2km 거리에 있는 북방한계선을 따라 건설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동해선 지역을 포함해 모두 4곳에서 건설 중인데, 길이는 십여 미터에서 2백여 미터까지 다양합니다.

군은 이미 2달 전 이 같은 동향을 파악하고, 유엔사와 정전협정 위반 여부를 논의 중입니다.

[이성준/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 : "우리 군은 북한군의 활동을 면밀하게 추적 감시하고 있으며,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유엔사와 긴밀히 공조하고 있습니다."]

지뢰 설치와 수풀 제거, 최근 북한군이 비무장 지대 내에서 가장 열을 올리는 작업입니다.

십여 곳에서 많게는 하루 천 명 이상 동원됩니다.

하천 부지, 남북 연결도로 등 북한군이나 주민들의 귀순이 용이한 지역이 주 작업 대상인 것으로 파악됩니다.

[이성준/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 : "(북한군의 비무장 지대 내 활동은) 현재 진행 중이기 때문에 앞으로 상태를 봐야 되고, 현재로서는 내부 통제를 강화하는 목적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해당 작업은 무리한 일정 속에 이뤄지고 있는데, 작업 도중 수차례 지뢰 폭발로 사상자가 났음에도 해당 인원만 후송한 뒤 곧바로 작업을 재개하는 식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군 당국은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영상편집:조완기/사진제공:합동참모본부/그래픽:고석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북, 비무장지대 내 대전차 방벽·지뢰 매설”…의도는?
    • 입력 2024-06-18 21:15:08
    • 수정2024-06-18 22:08:08
    뉴스 9
[앵커]

최근 북한군이 휴전선 일대에서 건설 중인 벽 구조물은 대전차 방벽으로 보인다고 군이 밝혔습니다.

합동참모본부가 공개한 북한 측 사진을 보면, 짧게는 십여 미터, 길게는 2백여 미터 짜리 방벽들이 휴전선 부근 4곳에 설치되고 있습니다.

김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높이 4~5m의 방벽 위에서 북한군이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길게 늘어진 방벽 끝에는 관문이 보이는데, 그곳으로 철도가 통과합니다.

합동참모본부가 공개한 북한군의 대전차 방벽 초기 공사 상황입니다.

합참은 방벽이 군사분계선으로부터 2km 거리에 있는 북방한계선을 따라 건설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동해선 지역을 포함해 모두 4곳에서 건설 중인데, 길이는 십여 미터에서 2백여 미터까지 다양합니다.

군은 이미 2달 전 이 같은 동향을 파악하고, 유엔사와 정전협정 위반 여부를 논의 중입니다.

[이성준/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 : "우리 군은 북한군의 활동을 면밀하게 추적 감시하고 있으며,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유엔사와 긴밀히 공조하고 있습니다."]

지뢰 설치와 수풀 제거, 최근 북한군이 비무장 지대 내에서 가장 열을 올리는 작업입니다.

십여 곳에서 많게는 하루 천 명 이상 동원됩니다.

하천 부지, 남북 연결도로 등 북한군이나 주민들의 귀순이 용이한 지역이 주 작업 대상인 것으로 파악됩니다.

[이성준/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 : "(북한군의 비무장 지대 내 활동은) 현재 진행 중이기 때문에 앞으로 상태를 봐야 되고, 현재로서는 내부 통제를 강화하는 목적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해당 작업은 무리한 일정 속에 이뤄지고 있는데, 작업 도중 수차례 지뢰 폭발로 사상자가 났음에도 해당 인원만 후송한 뒤 곧바로 작업을 재개하는 식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군 당국은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영상편집:조완기/사진제공:합동참모본부/그래픽:고석훈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