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5’ 병원 휴진 확산 움직임…공정위 의협 현장 조사

입력 2024.06.19 (12:04) 수정 2024.06.19 (14: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어제 대한의사협회가 주도한 휴진은 참여율이 15에 그쳐 큰 혼란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른바 '빅5' 병원으로 무기한 휴진 움직임이 확산하면서 의료 공백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집단 휴진 강요 혐의로 대한의사협회에 대한 현장조사에 나섰습니다.

이충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의사협회 휴진에 참여한 병의원은 전체 3만 6천여 곳 중 약 15%로 집계됐습니다.

일부에선 오전 진료를 마치고 의협 집회에 참석하는 반차 휴진 병의원이 30%를 넘었습니다.

우려했던 큰 혼란은 없었지만, 이른바 '빅5' 병원을 중심으로 무기한 휴진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서울대병원 교수들을 시작으로 연세대 의대 교수들도 오는 27일부터 휴진에 들어갑니다.

서울아산병원도 다음 달 4일부터 일주일간 휴진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성모병원과 삼성서울병원도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편, 공정거래위원회가 의료계 집단 휴진을 주도한 대한의사협회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공정위는 오늘 의사협회에 조사관을 보내 어제 있었던 '의사 총궐기대회'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공정위는 의협이 집단휴진을 주도해 개원의 등 각 사업자들의 진료 행위를 부당하게 제한했는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의사협회는 오늘 의대 교수들이 참여하는 연석회의를 열고 대정부 투쟁을 위한 논의를 이어갑니다.

의협은 정부가 의대 증원 재논의 등 의사들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습니다.

의협은 내일 대정부 투쟁 과정에서 구심점이 될 '범의료계대책위원회'를 출범합니다.

범대위에는 의대 교수 단체가 참여하기로 했고, 의협이 전공의에게도 제안했지만 전공의단체 대표는 불참 의사를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영상편집:고응용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빅5’ 병원 휴진 확산 움직임…공정위 의협 현장 조사
    • 입력 2024-06-19 12:04:35
    • 수정2024-06-19 14:12:41
    뉴스 12
[앵커]

어제 대한의사협회가 주도한 휴진은 참여율이 15에 그쳐 큰 혼란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른바 '빅5' 병원으로 무기한 휴진 움직임이 확산하면서 의료 공백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집단 휴진 강요 혐의로 대한의사협회에 대한 현장조사에 나섰습니다.

이충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의사협회 휴진에 참여한 병의원은 전체 3만 6천여 곳 중 약 15%로 집계됐습니다.

일부에선 오전 진료를 마치고 의협 집회에 참석하는 반차 휴진 병의원이 30%를 넘었습니다.

우려했던 큰 혼란은 없었지만, 이른바 '빅5' 병원을 중심으로 무기한 휴진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서울대병원 교수들을 시작으로 연세대 의대 교수들도 오는 27일부터 휴진에 들어갑니다.

서울아산병원도 다음 달 4일부터 일주일간 휴진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성모병원과 삼성서울병원도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편, 공정거래위원회가 의료계 집단 휴진을 주도한 대한의사협회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공정위는 오늘 의사협회에 조사관을 보내 어제 있었던 '의사 총궐기대회'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공정위는 의협이 집단휴진을 주도해 개원의 등 각 사업자들의 진료 행위를 부당하게 제한했는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의사협회는 오늘 의대 교수들이 참여하는 연석회의를 열고 대정부 투쟁을 위한 논의를 이어갑니다.

의협은 정부가 의대 증원 재논의 등 의사들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습니다.

의협은 내일 대정부 투쟁 과정에서 구심점이 될 '범의료계대책위원회'를 출범합니다.

범대위에는 의대 교수 단체가 참여하기로 했고, 의협이 전공의에게도 제안했지만 전공의단체 대표는 불참 의사를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영상편집:고응용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