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 여친 살해’ 의대생, 대학서 제적…재입학 안돼 [지금뉴스]

입력 2024.06.19 (15:3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 강남역 인근 건물 옥상에서 여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의대생 25살 최 모씨가 대학에서 제적됐습니다.

해당 대학은 최 씨의 형사 처벌 수위와 관계없이 징계 제적 처분이 합당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징계 제적'은 해당 대학의 최고 중징계로 원칙적으로 재입학도 불가능합니다.

학교 측은 징계를 심의하는 과정에서 본인 진술을 두 차례 요청했으나 최씨는 응하지 않았습니다.

이후 학교 측은 최씨가 서면을 제출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징계 절차를 밟았습니다.

최씨는 지난달 6일 여자친구를 강남역 인근 건물 옥상으로 데리고 가 준비한 흉기로 목과 얼굴 부위 등을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 조사에서 시행된 심리분석 결과 최 씨는 폭력 범죄 재범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는 기준에 미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강남역 여친 살해’ 의대생, 대학서 제적…재입학 안돼 [지금뉴스]
    • 입력 2024-06-19 15:38:24
    영상K
서울 강남역 인근 건물 옥상에서 여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의대생 25살 최 모씨가 대학에서 제적됐습니다.

해당 대학은 최 씨의 형사 처벌 수위와 관계없이 징계 제적 처분이 합당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징계 제적'은 해당 대학의 최고 중징계로 원칙적으로 재입학도 불가능합니다.

학교 측은 징계를 심의하는 과정에서 본인 진술을 두 차례 요청했으나 최씨는 응하지 않았습니다.

이후 학교 측은 최씨가 서면을 제출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징계 절차를 밟았습니다.

최씨는 지난달 6일 여자친구를 강남역 인근 건물 옥상으로 데리고 가 준비한 흉기로 목과 얼굴 부위 등을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 조사에서 시행된 심리분석 결과 최 씨는 폭력 범죄 재범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는 기준에 미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