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아트센터 나비, 퇴거·10억 지급”…노소영 측 “해도 해도 너무해”

입력 2024.06.21 (10:04) 수정 2024.06.21 (11:1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법원이 노소영 관장의 미술관 아트센터 나비가 서울 종로구 서린빌딩에서 퇴거해야 한다고 판단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36단독(부장판사 이재은)은 오늘(21일) SK이노베이션이 노 관장을 상대로 제기한 부동산 인도 등 청구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법원은 "아트센터 나비는 SK이노베이션에 서린빌딩 4층에 있는 부동산을 인도하고, 10억 4천여만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이어 "SK이노베이션이 임대차 계약에 따라 적법하게 해지했기 때문에 아트센터 나비가 부동산을 인도할 의무가 있다"면서 "해지 이후에 손해배상금을 지급할 의무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선고 직후 아트센터 나비 측 이상원 변호사는 "25년 전에 최 회장이 요청해서 미술관을 이전했는데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이렇게 무더위에 어디로 갈 데가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고민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아트센터 나비는 최 회장의 어머니이자 노 관장의 시어머니인 고 박계희 씨가 운영하던 ‘워커힐 미술관’을 계승해 2000년 12월 개관했고,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4층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SK서린빌딩을 관리하는 SK이노베이션은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소송 이후인 지난해 4월, 빌딩 임대차 계약이 2019년 9월 종료됐음에도 아트센터 나비가 무단으로 점유해 경영상 손실이 커지고 있다며 퇴거를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앞서 이 변호사는 지난달 31일 첫 변론기일에 "조정 절차에서 저희 측은 조정안을 제출했으나 최 회장 측에서 조정 의사가 없다고 불성립됐다"며 "만약 여전히 조정 의사가 없는 입장이라면 저희는 기존주장 외에 더는 주장을 입증할 사항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최 회장과 노 관장 사이의 서울고법 이혼 판결에서 이 사건과 관련한 재판부의 언급이 있었다"며 "그 부분과 관련해 저희는 최 회장 측에서 그 취지를 검토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시는 것을 기대하는 입장"이라고 촉구했습니다.

지난달 30일 노 관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이혼 소송 항소심 재판부인 서울고법 가사2부(부장판사 김시철)는 "최 회장이 노 관장에게 위자료 20억 원, 재산분할로 1조 3,808억 원을 지급하라"고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위자료 20억 원 산정 이유와 관련해 "최 회장이 상당한 돈을 출연해 김희영 씨와 티앤씨재단을 설립하고 이사장으로 취임시켰지만, 노 관장에게는 리모델링을 이유로 퇴거 요청을 하고 소송을 제기했다"며 "이는 노 관장에게 정신적 고통을 줬을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법원 “아트센터 나비, 퇴거·10억 지급”…노소영 측 “해도 해도 너무해”
    • 입력 2024-06-21 10:04:34
    • 수정2024-06-21 11:17:30
    사회
법원이 노소영 관장의 미술관 아트센터 나비가 서울 종로구 서린빌딩에서 퇴거해야 한다고 판단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36단독(부장판사 이재은)은 오늘(21일) SK이노베이션이 노 관장을 상대로 제기한 부동산 인도 등 청구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법원은 "아트센터 나비는 SK이노베이션에 서린빌딩 4층에 있는 부동산을 인도하고, 10억 4천여만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이어 "SK이노베이션이 임대차 계약에 따라 적법하게 해지했기 때문에 아트센터 나비가 부동산을 인도할 의무가 있다"면서 "해지 이후에 손해배상금을 지급할 의무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선고 직후 아트센터 나비 측 이상원 변호사는 "25년 전에 최 회장이 요청해서 미술관을 이전했는데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이렇게 무더위에 어디로 갈 데가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고민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아트센터 나비는 최 회장의 어머니이자 노 관장의 시어머니인 고 박계희 씨가 운영하던 ‘워커힐 미술관’을 계승해 2000년 12월 개관했고,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4층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SK서린빌딩을 관리하는 SK이노베이션은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소송 이후인 지난해 4월, 빌딩 임대차 계약이 2019년 9월 종료됐음에도 아트센터 나비가 무단으로 점유해 경영상 손실이 커지고 있다며 퇴거를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앞서 이 변호사는 지난달 31일 첫 변론기일에 "조정 절차에서 저희 측은 조정안을 제출했으나 최 회장 측에서 조정 의사가 없다고 불성립됐다"며 "만약 여전히 조정 의사가 없는 입장이라면 저희는 기존주장 외에 더는 주장을 입증할 사항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최 회장과 노 관장 사이의 서울고법 이혼 판결에서 이 사건과 관련한 재판부의 언급이 있었다"며 "그 부분과 관련해 저희는 최 회장 측에서 그 취지를 검토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시는 것을 기대하는 입장"이라고 촉구했습니다.

지난달 30일 노 관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이혼 소송 항소심 재판부인 서울고법 가사2부(부장판사 김시철)는 "최 회장이 노 관장에게 위자료 20억 원, 재산분할로 1조 3,808억 원을 지급하라"고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위자료 20억 원 산정 이유와 관련해 "최 회장이 상당한 돈을 출연해 김희영 씨와 티앤씨재단을 설립하고 이사장으로 취임시켰지만, 노 관장에게는 리모델링을 이유로 퇴거 요청을 하고 소송을 제기했다"며 "이는 노 관장에게 정신적 고통을 줬을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