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무기 지원 재검토”…155㎜ 포탄 지원할까?

입력 2024.06.21 (21:04) 수정 2024.06.21 (22:1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우리 정부의 수차례 공개 경고에도 불구하고 러시아가 북한과 군사협력을 맺음에 따라, 정부는 우크라이나에 지원할 무기 종류에 대한 구체적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155밀리미터 포탄이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데 러시아의 행보에 따라 우크라이나에 지원되는 무기 종류는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K-방산의 핵심 무기로 꼽히는 K-9 자주포.

155mm 포탄을 사용하는데, 우리나라가 300만 발 이상을 보유했다고 알려졌습니다.

나토 등 서방권의 표준 야포 구경으로,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와의 포격전에서 하루 수천 발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전쟁이 길어지며 공급이 부족해지자 우크라이나는 전 세계에 포탄 지원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가 155mm 포탄 지원을 우선 검토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지만, 대통령실은 사실이 아니라며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대통령실은 그러면서 무기 지원에는 다양한 방안들이 고려될 수 있으며, 구체적인 방안은 러시아의 반응에 달려있다고 밝혔습니다.

무기 지원 가능성을 열어둔 채, 대북 군사지원 확대 등 실제 행동에 나서지 말라는 압박 메시지를 낸 겁니다.

대통령실은 지난해 교전국에 무기 지원을 금지하는 국내 법률 조항은 없다며,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에 관한 법률 검토를 했음을 시사한 바 있습니다.

공격용 무기를 당장 지원하기 보다는 일단 지대공 유도무기 천궁-Ⅱ 등 방어용 유도 무기체계를 우선 지원하는 방안도 조심스럽게 거론됩니다.

[양욱/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 : "천궁-Ⅱ 개량형같이 미사일 요격에 특화된 체계는 방어용이고, 비살상 무기로서 지원 대상으로 검토될 수 있을 것입니다."]

또, 우크라이나에 대한 교육훈련 지원 등 러시아를 불편하게 할 수 있는 인적 교류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영상편집:권형욱/그래픽:박미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 재검토”…155㎜ 포탄 지원할까?
    • 입력 2024-06-21 21:04:43
    • 수정2024-06-21 22:10:50
    뉴스 9
[앵커]

우리 정부의 수차례 공개 경고에도 불구하고 러시아가 북한과 군사협력을 맺음에 따라, 정부는 우크라이나에 지원할 무기 종류에 대한 구체적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155밀리미터 포탄이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데 러시아의 행보에 따라 우크라이나에 지원되는 무기 종류는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K-방산의 핵심 무기로 꼽히는 K-9 자주포.

155mm 포탄을 사용하는데, 우리나라가 300만 발 이상을 보유했다고 알려졌습니다.

나토 등 서방권의 표준 야포 구경으로,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와의 포격전에서 하루 수천 발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전쟁이 길어지며 공급이 부족해지자 우크라이나는 전 세계에 포탄 지원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가 155mm 포탄 지원을 우선 검토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지만, 대통령실은 사실이 아니라며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대통령실은 그러면서 무기 지원에는 다양한 방안들이 고려될 수 있으며, 구체적인 방안은 러시아의 반응에 달려있다고 밝혔습니다.

무기 지원 가능성을 열어둔 채, 대북 군사지원 확대 등 실제 행동에 나서지 말라는 압박 메시지를 낸 겁니다.

대통령실은 지난해 교전국에 무기 지원을 금지하는 국내 법률 조항은 없다며,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에 관한 법률 검토를 했음을 시사한 바 있습니다.

공격용 무기를 당장 지원하기 보다는 일단 지대공 유도무기 천궁-Ⅱ 등 방어용 유도 무기체계를 우선 지원하는 방안도 조심스럽게 거론됩니다.

[양욱/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 : "천궁-Ⅱ 개량형같이 미사일 요격에 특화된 체계는 방어용이고, 비살상 무기로서 지원 대상으로 검토될 수 있을 것입니다."]

또, 우크라이나에 대한 교육훈련 지원 등 러시아를 불편하게 할 수 있는 인적 교류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영상편집:권형욱/그래픽:박미주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