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행 대한항공 여객기 긴급 회항…‘고막 통증’ 등 13명 병원 이송

입력 2024.06.23 (16:34) 수정 2024.06.23 (16:3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어제(22일) 오후 5시쯤 승객 129명을 태우고 인천공항을 출발해 타이완 타이중 공항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KE189편이 이륙한 지 50분쯤 지나 기체 이상으로 긴급 회항했습니다.

해당 여객기는 기내 압력을 조절해주는 ‘기체 여압 계통’에 이상이 발견돼 고도를 급히 낮추고 제주 서쪽 해상을 여러 차례 선회하다 회항을 결정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3만 피트 이상을 날던 항공기는 기체 이상 신호 직후 고도를 9천 피트로 급격히 낮췄는데, 이때 승객 2명이 코피를 흘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를 포함해 착륙 직후 승객 13명이 고막 통증과 과호흡 등을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회항한 항공기 탑승객 중 87명은 오늘 오전 10시 반쯤 다른 항공기를 타고 타이완 타이중 국제공항으로 출발했습니다.

대한항공 측은 정확한 회항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불편을 겪은 승객들에게 숙박 등을 제공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체 엔진에 외부 공기가 공급되는 과정이 원활하지 않아 고도를 낮춰야 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는 조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회항한 기체는 보잉사가 제작한 737 맥스-8로, 지난해 10월 ‘압력 격벽’ 이상이 확인돼 세계적으로 결함 조사가 진행됐던 기종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타이완행 대한항공 여객기 긴급 회항…‘고막 통증’ 등 13명 병원 이송
    • 입력 2024-06-23 16:34:28
    • 수정2024-06-23 16:34:53
    경제
어제(22일) 오후 5시쯤 승객 129명을 태우고 인천공항을 출발해 타이완 타이중 공항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KE189편이 이륙한 지 50분쯤 지나 기체 이상으로 긴급 회항했습니다.

해당 여객기는 기내 압력을 조절해주는 ‘기체 여압 계통’에 이상이 발견돼 고도를 급히 낮추고 제주 서쪽 해상을 여러 차례 선회하다 회항을 결정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3만 피트 이상을 날던 항공기는 기체 이상 신호 직후 고도를 9천 피트로 급격히 낮췄는데, 이때 승객 2명이 코피를 흘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를 포함해 착륙 직후 승객 13명이 고막 통증과 과호흡 등을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회항한 항공기 탑승객 중 87명은 오늘 오전 10시 반쯤 다른 항공기를 타고 타이완 타이중 국제공항으로 출발했습니다.

대한항공 측은 정확한 회항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불편을 겪은 승객들에게 숙박 등을 제공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체 엔진에 외부 공기가 공급되는 과정이 원활하지 않아 고도를 낮춰야 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는 조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회항한 기체는 보잉사가 제작한 737 맥스-8로, 지난해 10월 ‘압력 격벽’ 이상이 확인돼 세계적으로 결함 조사가 진행됐던 기종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